자율주행버스, 25일부터 청계천 무료 운행…최대 7명 탑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두일 선임기자
입력 2022-11-24 10:5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청계광장∼세운상가...3.4㎞ 구간

오세훈 시장이 25일 청계광장∼세운상가 간 자율주행버스 정식 운행에 앞서 24일 시범 승차했다. [사진=서울시]


 

전기 자율주행 전용버스(셔틀버스)가 25일부터 청계광장에서 정식 운행에 들어간다. 운행 구간은 청계광장∼세운상가∼청계광장 간 총 3.4㎞다. 

운행에 앞서 오세훈 시장은 24일 청계광장에서 '청계천 자율주행버스 운행 선포식'을 열고 송창현 현대자동차 사장 등과 탑승 행사를 했다. 

일반 시민은 25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청계광장∼세운상가∼청계광장을 순환하는 총 3.4㎞ 구간을 버스 2대가 2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버스는 운전자가 차량을 조작하지 않아도 스스로 주행한다. 돌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자 1명도 운전석에 탑승한다. 

탑승 정류소는 청계광장 남측(흥인지문 방향)과 세운상가 앞(청계광장 방향) 두 곳이며 승객은 최대 7명이다.

운행 시간은 평일 기준으로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다. 점심시간(낮 12시~오후 1시 30분)에는 운행하지 않는다.

토요일에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점심 휴게시간 없이 운행한다. 평일이 공휴일이면 '청계천 차 없는 거리' 운영에 따라 버스가 다니지 않는다.

버스를 이용하려면 서울 자율주행 전용 스마트폰 앱(TAP!)을 설치하면 된다. 탑승료는 없다.

12월 12일부터는 버스 1대를 추가해 3대로 늘릴 예정이다. 충분한 안전 검증을 거쳐 운행 구간도 내년 상반기까지 청계5가까지로 연장한다.

청계천 자율주행버스는 기존 자동차에 레이더와 카메라 등을 부착한 자율차가 아니라 기획 단계부터 자율주행 대중교통을 목적으로 만든 자율주행 전용 차량(8인승)이다.

천장에는 대형 전면 유리(파노라마 루프)를 설치하고 유리창은 승객 허리까지 오도록 크게 해 탁 트인 느낌을 더했다. 각 좌석에는 스크린과 충전용 USB 포트가 장착됐다. 안전한 탑승을 위해 안전벨트 자동인식, 승객 끼임 자동방지 기능도 갖췄다.

시는 청계천에 보행자 횡단이나 오토바이 통행이 빈번한 점을 고려해 운행 초기 위험 상황이 발생하면 수동운전 모드로 즉시 전환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버스가 운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교통이 복잡한 청계천에서 자율주행 운행 경험을 쌓아 향후 서울 전역 어디에서나 가능한 수준까지 자율주행 기술을 발전시켜나간다는 목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