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과 별반 차이없네"…보험사 주담대 8% 돌파 임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23 18: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교보·한화생명 금리 상단, 각각 7.68%, 7.53%

  • 24일 금통위 금리 인상 맞물려 연내 8% 진입 유력

  • 은행권 대비 대출금 더 많이 받을 수 있었는데

  • 오히려 역풍으로…차주 부담↑·수요 한파 전망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단지 모습[사진=연합뉴스]

보험사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가 7% 중반에 다다른 가운데 연내에 8%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당장 24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유력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은행권 금리 상단과 비슷해지면서 보험권 주담대 수요자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통합비교공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주택담보대출(변동금리·대출기간 10년·LTV 33.3% 기준·아파트담보)을 취급하는 국내 12개 보험사 중 교보생명 주담대(교보e아파트론) 금리 상단이 7.68%로 가장 높았다. 한화생명 주담대(홈드림모기지론) 금리 상단은 7.53%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보험사 주담대 최고 금리 상단이 7% 초반대였으나 이달 들어 7% 중반대에 접어든 것이다. 

여기에 대다수 보험사의 주담대 금리 상단이 6% 후반대에 진입한 점도 눈에 띈다. 불과 한 달 전만 하더라도 해당 상품 금리 상단 대부분이 6% 초반대인 것과는 비교된다. 같은 기간 삼성화재 6.92%, 삼성생명 6.86%, ABL생명 6.78%, 푸본현대생명 6.66%, 신한라이프 6.65% 등으로 금리 상단이 형성됐다. 

금융권에서는 연내에 보험권 주담대 금리가 8%를 돌파할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무엇보다 24일 열리는 한은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추가로 올릴 것이 유력시되고 있는 점이 금리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통상 금융사들은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를 주담대 금리로 이용하고 있는데, 기준금리 인상과 비례해 코픽스도 함께 오른다.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1∼16일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99%가 11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했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70%는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제1금융인 은행권과 제2금융권에 해당하는 보험권 주담대 금리 상단이 사실상 비슷해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현재 시중은행 주담대 금리 역시 5.28~8.064% 수준을 제시하고 있다. 일각에선 보험사 주담대 수요자 부담이 더 가중될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간 보험사 주담대는 은행권보다 금리가 낮고 대출금을 더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었으나 이러한 점이 오히려 부채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소로 작용할 것이란 시각이다. 보험사 주담대는 은행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보다 10%포인트 높은 50%로 대출금 한도가 더 높다.

보험권 관계자는 "최소 2억~3억원 이상 주담대를 받은 수요자들은 1년치 이자만 1600만원에서 2400만원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면서 "특히 은행권보다 더 많은 대출금을 받은 보험권 주담대 수요자들 부담이 더 커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까지 금리 인상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거시적인 집값 상승을 기대하며 주택 구매를 원하는 수요도 줄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보험권 주담대 수요도 덩달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