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가계빚 또 '사상최대'…소비 회복에 가계신용 잔액 1870조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2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한국은행, '2022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 발표

서울 시내 은행 대출안내문 모습. [사진=연합뉴스]


3분기 국내 가계신용 잔액이 1870조원을 넘어서며 전분기에 이어 또다시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급격한 금리 상승과 대출규제 속 가계대출 잔액 자체는 감소로 전환했으나 집단대출과 같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증가세가 지속된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민간소비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판매신용 규모가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지난 2분기 말보다 2조2000억원 증가한 1870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신용은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과 더불어 카드사와 백화점, 자동차 등의 판매신용(일시불+할부)을 더한 액수다.

먼저 가계신용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가계대출의 경우 한 분기 만에 감소 전환했다. 올해 3분기 기준 국내 가계대출 잔액은 1756조8000억원으로 직전 분기(1757조1000억원)보다 3000억원 줄었다. 올 1분기 당시 통계편제(2002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인 가계대출은 2분기에 반등했다 3분기에 또다시 하락세를 나타내며 등락을 거듭하고 있는 추세다.  

가계대출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3분기 주담대가 전분기 대비 6조5000억원 늘어난 1007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잔액으로는 전분기(1001조4000억원)에 이어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으나 전년 대비 증가율은 역대 최소인 3.7%에 그쳤다. 한은은 주택시장 부진에도 집단대출과 전세자금대출을 중심으로 주담대가 확대되고 있다고 봤다. 실제 3분기 중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10만8000호로 전분기(17만2000호) 대비 감소한 반면, 전세거래량은 30만8000호로 올해 매분기마다 30만호를 웃돌고 있다. 

박창현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주택매수심리 약화로 매매 거래 등 주택시장은 부진했지만 집단대출 증가폭이 확대된 점이 (가계대출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며 "전세자금대출에 대한 수요도 꾸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과 같은 기타대출의 경우 전분기 대비 6조8000억원 줄어든 748조9000억원으로 감소세가 뚜렷했다. 날로 고공행진 중인 대출금리에 따른 부담과 대출규제가 지속된 데 따른 것이다. 기타대출은 지난 2014년 1분기 8000억원(-0.2%) 감소한 후 줄곧 증가해 오다가 작년 4분기를 기점으로 하락 전환한 뒤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 기간 카드결제 등을 통한 판매신용 잔액 규모는 전분기 대비 2조5000억원 늘어난 113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지난 2분기에 이어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3분기 민간소비 증가율(실질)은 전분기 대비 1.9% 수준으로 2분기(2.9%)에 이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팀장은 "코로나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민간소비 회복세가 본격화되면서 카드사 등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판매신용 규모가 꾸준히 확대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편 취급기관별로는 예금은행(902조9000억원)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349조2000억원)이 각각 2조5000억원, 6000억원 가량 기타대출 중심으로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보험사와 여전사, 증권사 등이 속한 기타금융기관의 대출 규모(504조7000억원)는 전분기 대비 오히려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박 팀장은 "기타금융기관의 경우 정책모기지 등 주담대 증가폭이 감소했지만 기타대출이 증가로 전환하면서 그 폭이 커졌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