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이성열, 데뷔 후 첫 연극 도전…신구·손병호와 무대 오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송희 기자
입력 2022-11-23 12:2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가수 겸 배우 이성열[사진=매니지먼트 이상]

그룹 인피니트 이성열이 생애 첫 연극에 도전한다.
 
이성열은 12월 18일 개막하는 연극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의 조원우 역으로 출연한다.
 
데뷔 후 처음으로 연극 무대에 오르는 이성열은 "뮤지컬, 드라마, 콘서트, 팬미팅 등 다양한 경험이 있지만 연극은 처음이라 많이 떨리고, 국립극장에서 하게 되어 설렘도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팬분들을 무대에서 찾아 뵐 수 있다는 기대감에 너무 흥분도 되고 즐거운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많이 모자라지만 열심히 준비해서 팬분들을 찾아 뵐 테니 많이 찾아 주시고 응원 부탁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연극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는 '야끼니꾸 드래곤'으로 잘 알려진 정의신 작가와 연극 '사랑별곡', '친정엄마와 2박 3일'의 구태환 연출이 2018년 처음 선보인 연극이다. 폐관을 앞둔 시골 영화관 '레인보우 씨네마'를 배경으로 3대 가족이 추억과 사연을 나누며 교내 따돌림, 부양 문제 등의 주제를 무겁지 않게 풀어내어 2020년 제41회 서울연극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극 중 이성열이 연기하는 조원우는 '레인보우 씨네마'의 주인 조한수의 아들. 영화관 폐관으로 고향에 내려와 오랜만에 가족과 마주하게 되는 청년이다. 겉으로 보기에는 냉정하고 매정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가족을 우선 생각하며 다른 이를 걱정하는 마음이 큰 인물이다. 이성열은 풋풋한 감성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상처까지 어루만지며 따뜻한 위로를 전할 예정.
 
인피니트 멤버이자 배우로도 활동 중인 이성열은 드라마 '미워도 사랑해', '디데이', '하이스쿨 러브온', '사춘기 메들리', 뮤지컬 '귀환', 영화 '0.0MHz', '인턴형사 오견식'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군 전역 후에도 이번 연극뿐만 아니라 시네라마(CINE-RAMA) '기억의 시간' 및 롯데엔터테인먼트 숏폼 콘텐츠 '4분 44초'의 개봉을 앞고 있다.
 
한편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에는 이성열을 비롯해 60여 년간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한 원로배우 신구, 연기파 배우 손병호 등이 출연한다. 12월 18일부터 내년 2월 19일까지 서울 중구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