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침대 축구' 사라지나…추가 시간 27분까지 나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11-23 08:4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의 새로운 방침에 따라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선 일명 '침대 축구'를 볼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FIFA는 이번 대회에서 선수 부상, 골 세리머니, 비디오 판독(VAR) 등으로 인해 지체한 시간을 정확하게 계산해 추가하고 있다.

22일(한국시간) 통계전문사이트 옵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잉글랜드와 이란전에선 무려 27분 16초의 추가 시간이 나왔다. 전반전 45분을 마친 뒤 14분 8초가 추가됐고, 후반전 45분이 지난 뒤에는 13분 8초 동안 경기가 이어졌다. 전반전 이후 나온 14분 8초의 추가 시간은 1966년 잉글랜드 대회 이래로 월드컵 최대 기록이다.

이날 카타르 알라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미국-웨일스의 경기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양 팀은 후반전이 끝난 뒤 10분 34초 동안 경기를 더 치렀다. 세네갈-네덜란드의 A조 경기는 후반전 시계가 멈춘 뒤 10분 3초 동안 추가로 진행됐다.

옵타는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이래로 가장 많은 추가 시간 1∼4위 기록이 하루 만에 나왔다. 심판들은 지체된 시간을 정확하게 추가 시간에 넣었다"고 말했다.

피에르루이기 콜리나 FIFA 심판위원장은 이탈리아 풋볼과 인터뷰에서 FIFA의 정책을 소개했다.

그는 "우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부터 정확하게 경기 시간을 계산하려고 노력했다"며 "이번 대회에선 더욱 정밀하게 경기 시간을 계산할 것이며 이를 각 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