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정근 CJ계열사 '낙하산 취업'에 노영민 개입 여부 수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11-22 11:01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서초갑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는 이정근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난 2월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HCN 서초방송에서 열린 서초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에 대해 불법 정치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구속)이 CJ 계열사 상근고문으로 취업하는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 선임에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문재인 정부 고위 관계자가 개입됐는지를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이 전 부총장이 2020년부터 1년간 CJ대한통운 자회사인 한국복합물류에서 상근고문으로 일한 사실을 파악하고 취업 과정에 대해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1992년 설립된 한국복합물류는 국가거점물류시설인 복합물류터미널을 전국 4곳에서 운영 중이다. CJ대한통운이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지만 정부 소유 부지에서 사업을 하다 보니 관례적으로 국토교통부 추천 인사를 상근고문으로 채용했다.

상근고문직은 사업과 관련한 정책자문을 하는 자리로 연봉은 약 1억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총장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국토부 추천으로 상근고문이 됐으며 방송작가 출신 인사가 상근고문으로 선임된 과정에서 정치권 압력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취업 과정에서 노 전 비서실장의 조력을 받았는지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총장이 정치적 재기를 위해 당직과 병행하고 싶다고 요청하자 노 전 실장이 '겸직이 가능하다'고 답한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CJ 측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해당 인사(이 전 부총장) 또한 국토부 추천에 따라 고문직을 맡았으며 1년 계약이 종료된 이후 국토부 추천을 받은 다른 인사로 교체됐다"고 해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