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김치의 날 맞아 '탄소 제로, 잘 먹겠습니다!' 영상 공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11-22 09:5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온실가스 배출량 34%, 식량 생산·소비서 발생…'버려지는 음식 줄이기' 실천

[사진=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이 ‘김치의 날(11월 22일)’을 맞아 식탁 위의 작은 실천을 제안하는 ‘탄소 제로, 잘 먹겠습니다!’ 영상을 22일 공개했다.

‘K-BAB 프로젝트’는 KB금융이 전 세계적 식량 위기에 대응하여 유통 및 소비단계에서 버려지는 식품의 양을 줄이기 위해 진행 중인 프로젝트로, K-Bee, K-Bag 프로젝트에 이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전개하고 있는 Korea Better 캠페인의 세 번째 활동이다.   

이번 영상은 ‘한국 알림이’ 서경덕 교수와 KB금융이 함께 영상을 기획하고, 봉사활동과 기부를 통해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는 개그우먼 박나래가 재능기부 형태로 내레이션에 참여했다.

해당 영상은 비료 사용, 식재료 운송, 식품 제조 및 포장 등 음식물이 식탁으로 오기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하고 있으며, 버려져서 매립되는 음식물이 메탄 가스를 발생시키는 등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4%가 식량의 생산 및 소비활동으로 인해 발생한다는 사실을 전함과 동시에 지구를 보호하는 건강한 식탁을 만들기 위해 KB금융에서 진행중인 실천사항을 소개하고 국민들의 동참을 제안하고 있다.

KB국민은행도 ‘K-BAB 프로젝트’의 메시지와 뜻을 함께해 작년부터 여의도 본점 구내식당에서 매주 월요일마다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저탄소 식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월 첫째주 수요일을 ‘제로 웨이스트 데이(Zero Waste Day)’로 지정하여 잔반 줄이기 운동을 펼치는 등 전 임직원이 동참하여 식습관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경덕 교수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고 많이 먹지만 그만큼 많이 버려지기도 하는 음식인 김치의 기념일을 맞아, 손실되고 폐기되는 음식물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며 “지구와 환경에 빚을 지며 생산되고 있는 음식들이 함부로 낭비되어 버려지지 않도록 국민들의 작은 실천이 모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행동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 K-BAB 프로젝트를 포함하여 지구와 환경을 지키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펼쳐왔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사회적 캠페인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