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채권매도 2.5조원에 5.9% 저축보험까지…보험권 유동성 우려 안가시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상현 기자
입력 2022-11-21 18: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당국 유동성 규제 완화 카드에도 채권 매각 증가세

  • 실탄 확보 위한 물량 봇물…시장 불안정성 여전

  • 이차역마진 리스크도 커지는데…저축보험 금리 경쟁에 불안감 가중

[사진=연합뉴스]

최근 흥국생명발 자금 유동성 이슈가 일단락되는 분위기지만 보험업권에서는 관련 리스크가 시원하게 가시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금융당국이 보험권의 채권 매도를 사실상 봉쇄하기 위해 유동성 규제 완화 카드를 꺼내들었음에도 이달 2조5000억원에 달하는 보유 채권을 시장에 쏟아내면서 금융권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서다. 여기에 단기 현금 확보를 위해 고공 행진 중인 저축보험 금리 인상 경쟁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21일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들은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채권을 2조4900억원 규모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지난달 채권을 2조2319억원어치 매도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달 들어 이미 지난달 분량을 뛰어넘은 것이다. 그동안 채권 매수로 자금을 굴려왔던 보험사들이 4분기 들어 매달 2조원을 상회하는 순매도에 나선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것이 시장 내 평가다. 실제 지난 9월에는 6317억원 순매도를 진행했으며 8월에는 3조2123원을 순매수하기도 했다. 

업계에선 이를 두고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보험계약 건수와 수입보험료 등 매출 감소로 유동성이 하락한 가운데 현금 확보를 위한 행보로 해석하고 있다. 보유한 채권 금리 하락과 함께 10여 년 전 경쟁적으로 판매한 저축성보험 만기가 속속 도래하면서 특히 장기 상품 위주인 생명보험업계의 매출 하락세가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내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발맞춰 최대한 현금을 확보해 새로운 재무건정성 평가에도 대비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은행의 예금금리 인상 등 금리 경쟁이 이어지면서 은행권으로 자금 쏠림 현상도 한몫했다는 진단이다. 

무엇보다 금융당국이 최근 보험사들에 대해 채권 매각 자제를 당부했음에도 이 같은 매도 확대 움직임이 지속되면서 시장 불안 심리가 덩달아 커지는 모습이다. 당초 금융당국은 지난달 28일과 지난 3일 각각 손해·생명보험업계와 간담회를 하고 유동성 자산 인정 범위를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활성 시장에서 거래 가능한 만기 3개월 이상 채권도 즉시 현금화 가능 자산으로 포함시킨 것이다. 이전에는 만기 3개월 이하 자산만 유동성 자산으로 포함됐다. 

금융권 관계자는 "유동성 자산의 인정 범위가 넓어진 만큼 보험사가 단기간에 현금화할 수 있는 자금 동원력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럼에도 보험사들이 최근 채권 매도에 전사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은 내부 유동성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6%대에 다다른 생보사의 저축보험 금리 경쟁도 시장의 불안 심리 확대에 일조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생보사 저축보험 금리는 1~2%대 초반에 불과했지만 지난주 교보생명이 5.8%짜리 확정금리형 저축보험을 출시한 데 이어 이달 말께 푸본현대생명이 5.9%짜리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보험권 관계자는 "생보사 평균 운용자산이익률(3%대)보다 2배 높은 수준에서 저축보험 금리가 책정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보험 계약자에게 약속한 이자를 투자 이익으로 보전하지 못하는 이차역마진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음에도 저축보험에서 앞다퉈 고금리 경쟁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은 유동성 위기가 보험업계 전반에 퍼져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