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층 배달 갑질' 논란, 그 후 상황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11-18 16: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JTBC방송화면캡처]

일명 '29층 배달 갑질' 사건 당사자와 해당 점주가 입장을 내놨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사건 당사자라고 밝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이유를 막론하고 배달기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당시 엘리베이터가 고장 난 상태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요청사항에 벨을 누르지 말고 문 앞에 놓아달라고 기재한 상태로 밀린 집안일을 하는 중에 전화가 올 거라는 생각을 전혀 못하고 있었다. 둘째 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부재중 전화가 온 지도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큰 아이가 하원해 돌아온 후에야 엘리베이터가 고장 난 사실을 알게 됐다는 A씨는 가게에 다시 전화를 걸었다고 말했다. A씨는 "(나와) 전화가 안 돼 음식이 가게로 다시 돌아온 상태라는 말을 들었다. (음식이) 다 식고 불은 상태일 텐데 아이들 먹일 음식이니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가게 측이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게 측이) 배달 기사가 옆 동에 배달을 간 상태다. 거기만 갔다가 29층까지 올려다 줄 건데, 받든지 안 받든지 취소 처리는 못 해준다며 언성을 높이고 전화를 끊었다. 또 배달원에게 '우리 아들도 올라왔으니 올라오라'고 지시하듯 직접적으로 말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리뷰에 대해 A씨는 "사장님과 마지막 통화에서 그분이 언성을 높이시고 욕하고 막말을 해서 감정이 너무 상한 상태라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그런 리뷰를 남겼다. 리뷰에 구체적인 상황을 적지 않은 이유는 영업방해가 될 것 같아 완곡한 표현을 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가게 점주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남겼다. 

점주는 "방송 후 여파가 이렇게까지 커질 줄 몰랐다. 처음 의도와는 달리 상황이 잘못돼가고 있다고 직감해 급히 글을 남기게 됐다"고 말했다.

해당 29층 손님분들과 연락이 닿았다는 점주는 "손님 부부가 정중한 사과를 해, 저 또한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에 대해 사과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이 커지면서 손님 부부의 신상이 나돌아 자녀들도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워졌고 손님이 거취하는 아파트에 대한 정보도 퍼진 것으로 보인다. 사건 자체를 제보해 이슈가 되게 만든 건 제가 맞지만 이렇게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싶진 않았다"며 당사자들은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전했다.

또한 손님 부부와 자녀를 향한 신상 캐기와 비난도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점주는 지난 8일 아파트 29층에 사는 손님 B씨가 엘리베이터가 고장 난 상황에서 음식을 시켰다가 배달이 늦었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고, 이후 배달 애플리케이션 앱에 1점 리뷰와 악플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건은 배달 갑질 논란을 일으켰고, 이후 지역 카페에는 손님 신상이 올라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