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민 임실군수, '1000만 관광 임실시대' 위해 국가예산 확보 총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한호 전북취재본부 취재국장
입력 2022-11-18 14: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역구 이용호 의원 찾아 예산확보 필요성 강조

[사진=임실군]

심민 임실군수가 ‘1000만 관광 임실시대’를 위한 내년도 국가예산확보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심 군수는 18일 이용호 국회의원(국민의힘)을 찾아 국가예산확보와 주요 현안사업 추진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정치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적극 건의했다.

심 군수는 우선, 의견의 고장인 오수면 의견관광지를 중심으로 반려동물산업 클러스터 건립을 위한 △세계명견 테마랜드 조성 사업(180억원) △반려동물 특화 오수지구 도시재생활성화사업(217억원)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공모 선정을 위한 지원을 건의했다. 

또 옥정호 권역 친환경 관광개발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옥정호 순환도로 개설을 위한 △강진면 회진리~운암면 사양리를 포함한 지방도 717호선의 국도·국지도 승격 △옥정호 자라섬 연결 현수교 건립(190억원) 등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심 군수는 “내년도 국가예산 국회단계 심사가 한창으로 우리군의 발전을 이끌 핵심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국가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를 통해 민선 8기 임기 내 8000억원대 예산을 반드시 실현하고, 관광의 불모지였던 임실을 한해 1000만 관광객이 찾는 전국적인 관광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역시 임실 복숭아“…올해 역대 최고 매출 달성

[사진=임실군]

최고의 맛과 소비자 신뢰를 자랑하는 임실 복숭아가 올해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18일 임실군 산지유통센터 복숭아공선회(회장 곽생훈)에 따르면 올해 임실 복숭아가 총 1276t, 78억원의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복숭아 공선회가 첫 출하를 시작한 지난 2011년 104t 4억원에 비해 무려 18배가 증가한 수치다.

임실 복숭아의 고속 성장 배경에는 공선출하회 전 회원이 GAP(농산물우수관리제도) 인증을 받는 등 복숭아의 생산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인지도를 높여온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군은 올해 공동선별 인건비 1억2000만원, 과수고품질시설현대화지원사업 등 5개 사업에 6억8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특히 내년에는 국비 사업인 작물보호제(농약) 등 소모성 지원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군비로 작물보호제사업을 지원하고, 농가 일손 부족에 대비 외국인 근로자를 투입하는 등 복숭아 명품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희망이음 취업박람회 개최…이달 23일 임실군민체육회관서

[사진=임실군]

임실군이 오는 23일 임실군민체육회관에서 ‘2022 임실군 희망이음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임실군에서 처음 개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관내 20개 기업이 참여해 구인 기업과 구직자와의 만남의 장을 제공한다.

청년, 중장년, 어르신 등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는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행사장에는 일진제강, 친한F&B, 나래식품, 시니어클럽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에서 현장 채용 부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력서 사진 촬영과 이미지 메이크업, 부스 참여자에 한해 제공되는 경품 증정 행사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