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LA오토쇼서 아이오닉6 북미 최초 공개···"내년 상반기 본격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2-11-18 10: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현대자동차는 17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2 LA 오토쇼'에서 세단 전기차 '아이오닉 6'를 북미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차가 지난 7월 글로벌 론칭한 아이오닉 6는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이다.

국내에서 진행된 사전계약 당시 역대 첫날 최다 대수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최근 유럽에서 진행한 사전예약 첫날 완판되는 등 주목을 받고 있다. 아이오닉 6는 내년 상반기 북미 시장에서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아이오닉 6를 공개하면서 이동의 혁신을 경험하게 할 차량, 나아가 차량 내 다양한 활용 가치를 발견하고 편안하게 머무를 수 있는 이동수단 이상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세계적인 성공에 이어 북미시장에서 현대차의 전동화 리더십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계획이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은 "아이오닉 6는 친환경 차량 전환에 관심있는 수많은 북미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델"이라며 "스포티한 이미지와 넓은 실내 공간, 다양한 배터리 옵션, 충전 속도 등 고객들을 만족시키는 사양을 두루 갖춰 다른 전용 전기차 모델과의 경쟁에서 앞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오닉 6는 공기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의 디자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바탕으로, 실내공간의 시작점과 끝점을 양 끝으로 최대한 늘려 차량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을 구현했다.

공력성능을 극대화하기 위해 신기술을 대거 적용해 현대차에서 가장 뛰어난 공기저항계수 0.21을 달성했다. 기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됐던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의 적용범위를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까지 확대해 고객 편의성도 강화했다.

또 세계 최고 수준인 6.2km/kWh의 전기소비효율(18인치 휠, 스탠다드 2WD 기준)과 산업부 인증 기준 524km에 달하는 넉넉한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18인치 휠, 롱레인지 2WD 기준)를 달성했다.

한편 현대차는 27일(현지시각)까지 진행되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3814㎡(약 1154평)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아이오닉 6 외에도 △아이오닉 5 △넥쏘 △코나 EV △투싼 HEV △싼타페 HEV 등 북미 친환경차 풀라인업을 포함한 총 24대의 차량을 전시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현대자동차]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