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익부빈익빈] 다주택자 비율 '뚝'...영끌해 집 산 1주택자는 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2-11-15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통계청 '2021년 주택소유통계' 발표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단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주택을 두 건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가 1년 사이 4만7000명가량 줄었다. 문재인 정부가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추진한 '부동산 규제' 정책 영향이다. 반면 영끌 투자(영혼까지 끌어모아 내집 마련)로 집을 마련한 1주택자는 1281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3.6% 늘었다. 
 
주택 1881만2000호…공동소유·여성 비중 매년 증가
통계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 주택소유통계'를 15일 발표했다. 주택소유통계는 건축물대장과 주택공시가격, 재산세 자료 등 주택 관련 행정자료와 인구주택총조사의 인구·가구·주택자료를 활용한 연간 통계다. 이번 통계의 기준 시점은 2021년 11월 1일이다.

지난해 기준 총주택 수는 1881만2000호로 1년 전보다 28만6000호 늘었다. 이 중 개인이 소유한 주택 수는 1624만2000호로 86.2%를 차지했다. 해당 비중은 전년(86.2%)보다 0.1%포인트 증가했다.

개인이 단독 소유한 주택과 2인 이상 공동소유한 주택의 비중은 각각 86.8%, 13.2% 차지했다. 특히 공동소유한 주택 비중은 2018년 12.2%에서 2019년 12.5%, 2020년 13.0%, 2021년 13.2%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주택을 소유한 개인은 1508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39만3000명 늘었다. 주택을 한 채만 보유한 사람(1주택자)은 전체의 84.9%(1281만6000명), 두채 이상을 가진 사람(다주택자)은 15.1%(227만3000명)로 집계됐다.

성별 소유 현황을 보면 여성 소유자 비중은 45.6%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8년 44.4%에서 2019년 44.7%, 2020년 45.2%였다. 절세 등을 이유로 부부공동명의가 늘어난 영향으로 해석된다.

연령별로는 50대가 전체의 25.1%를 차지한다. 40대가 22.1%, 60대 21.6%, 70대 11.4%, 30대 10.9% 등 순이다.
 
다주택자 비중 15.1%...최근 2년째 내림세 계속 
주택 소유자 1508만9000명이 소유한 주택수는 1624만2000호다. 주택을 소유한 사람의 1인당 평균 소유주택수는 1.08호로 전년(1.09호)보다 소폭 감소했다.

다주택자 수는 1년 전(232만명)보다 2%(4만7000명) 줄었다. 이전까지는 매년 다주택자 수가 증가해왔지만, 2020년(0.1%포인트)에 이어 최근 2년째 내림세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부동산 관련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택을 한 건만 소유한 사람(1주택자)은 전체 소유자의 1281만6000명으로 1년 새 3.6% 늘었다. 집값이 최고점을 찍은 지난해, 대출 등을 통해 집을 구매한 사람이 증가한 것이다.

주택 소재지와 동일한 시·도의 거주자가 주택을 소유한 비중은 86.5%다. 외지인(타 시·도 거주자)이 주택을 소유한 비중은 13.5%다.

세종은 외지인이 소유한 주택 비율이 32.5%로 가장 높다. 3채 중 1채는 외지인이 보유 중이다. 충남과 인천 역시 외지인 보유율이 각각 17.6%, 16.9%로 상위권에 속한다. 서울은 15.9%다.

서울의 경우, 외지인 주택소유자의 거주 지역은 경기 고양시가 6.7%로 가장 많고, 경기 용인시 6.0%, 경기 성남시 5.8% 등의 순이다. 경기도의 외지인 소유자 거주 지역은 서울 송파구가 4.5%로 가장 높고 강남구 4.2%, 서초구 3.0% 순으로 나타난다.

거주지 기준으로 다주택자 비중이 높은 시(市) 지역은 제주 서귀포시(20.6%), 제주 제주시(20.0%) 순이다. 제주에 유독 다주택자가 많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