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오늘 검찰 조사...구속영장 청구는 언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2-11-15 07:2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오른팔'로 불리는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오늘 검찰에 비공개로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이날 정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 측은 전날 조사 일정과 방식을 협의하면서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비공개로 출석하기로 했다. 

정 실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지 6일 만에 이뤄지는 검찰 조사다. 정 실장의 압수수색 영장에 기재된 범죄 사실 요지만 26쪽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전날까지도 관련자 진술과 증거 등을 기초해 작성한 질문사항을 최종 점검했다. 

검찰은 정 실장 조사를 통해 그의 '윗선'이었던 이 대표(당시 성남시장)가 범행 과정에 개입했는지와 사후 인지했는지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 안팎에선 정 실장 혐의에 대한 증거를 이미 다수 확보해 구속영장 청구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정 실장은 △특가법상 뇌물 △부정처사 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등 4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조계에선 정 실장 조사가 한 두 차례 이뤄지고 나서 이 대표의 검찰 소환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정 실장 측은 이 대표와의 연관성에 대해 "성남시에서 6급 별정직, 경기도에서 5급 별정직으로 근무했다"며 "여러 명의 보좌진 중 한 명일 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검찰은 정 실장의 압수수색 영장에서 이 대표를 총 102회 언급해 '정치적 공동체'로 표현한 바 있다. 

한편 정 실장은 재차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고 있다"며 "검찰 수사에 당당하고 떳떳하게 임하며, 불합리한 행위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