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개월 연속 '경기둔화 우려'…"높은 물가에 수출도 부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2-11-11 10:0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기재부, 그린북 11월호 발간…내수·고용은 호조세

기획재정부 정문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6개월 연속 경기 둔화가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1일 공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1월호'에서 최근 한국 경제에 대해 "대외요인 등으로 높은 수준의 물가가 지속되고 경제 심리도 영향을 받는 가운데 수출이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등 경기 둔화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 6월 경기둔화 우려를 언급한 이후 6개월 연속으로 같은 진단을 내놨다.

정부는 "대외적으로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국의 금리 인상 기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및 중국 봉쇄조치 영향 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과 세계 경제의 하방 위험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내수에 대해서는 "고용과 대면서비스업 중심으로 완만한 개선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10월 소비자물가는 공공요금 인상, 가공식품 가격 상승세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5.7% 상승해 9월(5.6%)보다 상승 폭이 커졌다.

같은 달 수출은 1년 전보다 5.7% 감소한 524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23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던 수출은 2년 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반면 소비와 고용 지표는 호조세다.

10월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10.1% 증가했다. 8월(18.4%), 9월(12.0%)보다 증가 폭은 다소 축소됐다.

백화점 매출액과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각각 7.0%와 5.5% 증가했고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도 55.9% 늘었다. 다만 할인점 매출액은 0.5% 감소했다.

10월 취업자는 2841만8000명으로 작년보다 67만7000명 늘었고, 15세 이상 고용률은 62.7%로 1.3%포인트 올랐다.

정부는 "물가·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총력 대응하면서 수출·투자 활력 제고,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구조개혁 노력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