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교부금 남구보다 북구가 2배 많아...임미란 의원 "재정불균형 아니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광주)박승호 기자
입력 2022-11-08 07: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광주시의회 모습 [사진=광주시의회 ]



광주광역시가 지원한 교부금이 자치구 별로 2배 이상 차이가 난 것으로 드러났다.
 
교부금은 광주시가 자치구 재정 불균형을 해소하고 재난 복구비용과 같이 긴급하고 예기치 못한 특정한 재정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지원하는 예산이다.
 
광주광역시의회 임미란 의원은 7일 광주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4년 동안 북구와 남구에 지원된 교부액이 157억원이나 차이가 나 자치구의 재정 불균형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광주시가 지난해 지급한 재원조정교부금이 동구가 606억원, 서구 822억원, 남구 813억원, 북구 1235억원, 광산구가 980억원"이라면서 "북구가 동구에 비해 2배가 넘어 지역불균형이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또 2020년에는 동구가 618억원, 서구 677억원, 남구 804억원, 북구 1032억원, 광산구가 757억원이다. 2019년에는 동구 606억원, 서구 626억원 ,남구 764억원, 북구 965억원, 광산구 721억원, 2018년에는 동구 531억원, 서구 489억원, 남구 669억원, 북구 833억원, 광산구가 621억원이라고 주장했다.

임 의원의 질의에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역 현안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게 투명하고 공정하게 집행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재원조정교부금은 자치구의 합리적인 재원조정과 균형 발전을 위해 지원하는 예산으로 일반조정교부금(조정교부금의 90%)과 특별조정교부금(조정교부금의 10%)으로 구분된다면서 일반조정교부금은 인구수, 행정구역 면적,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수 등 12개 항목 25개 측정단위와 예산, 결산 자료를 근거로 산정해 지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특별조정교부금도 자치구의 재정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일반조정교부금의 교부 비율을 고려해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