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의 눈물, 그 속에 부모의 애끊는 '안타까움과 참담한 심정' 담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 기자
입력 2022-11-09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 지사, 긴급대응 행보 '눈길'...솔선수범 '리더십' 돋보여

  • "책임도 아픔도 경기도가 함께하겠다"...새로운 반란 주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광교 경기도청 1층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최근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 ’애도 도정‘을 일단락하고 ’안전 경기도와 대한민국‘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그는 지난 5일 합동분향소를 찾아 ’아래로부터의 반란‘을 주문하면서 이 같은 뜻을 확고히 밝혔다. 
 
김 지사는 사건 발생 때부터 그동안 공직자로서 '미안하고 죄송한 참담한 심정'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읊조리면서 애도 기간 동안 매일 합동분향소를 찾아 아픔을 함께했다. 그는 여기서 한 발 더 나가 눈시울을 적시며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유가족들과 함께 슬픔을 나누는 데 서슴지 않았다. 경기도백의 지위보다 애끊는 부모의 마음을 잘 알고 있어서다.
 
김 지사의 사고 대응 능력은 단연 돋보였다. 사고 발생 즉시 자신의 SNS를 통해 긴급하게 소식을 알렸고 소방 구급차와 응급요원들의 급파를 지시하는 등 빠른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는 기민함을 보였다. 누구의 잘잘못 따지고 책임 소재를 탓하기 전에 대한민국을 일정 부분을 책임지는 경기도백으로서의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사고수습에 힘을 보탰다.
 
그리고 이런 대형 참사가 빚어진 데 대해 죄송하고 미안한 마음을 쏟아내면서 유가족·부상자들과 아픔과 슬픔을 함께했다. 직접 책임 당사자가 아니면서도 사과를 주저하지 않은 책임 있는 공직자로서 본분을 다하는 지도력을 발휘, 도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김 지사, ’아들에게 쓴 편지‘통해 “안전 경기도·대한민국’ 의지 표명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방선거 당시 '아들에게 쓴 편지' 표지 모습 [사진=아주경제 DB ]

김 지사는 특히 채 꽃을 피우지 못한 청년들의 참사에 더 마음 아파하고 슬퍼했음은 물론이다. 그는 가족을 잃은 슬픔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아들을 잃은 절절한 심정을 전한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부모의 아픔을 적나라하게 표현한 적이 있다.

김 지사는 2013년 10월 백혈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에게 직접 쓴 이 편지에서 도지사 선거 출마에 대한 소회를 밝혀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는 아들에게 “34년 동안 공직에 있으면서 최선을 다했던 것은 네가 그렇게 자랑스러워했던 공직자의 도리를 다하기 위함이었다”며 흐르는 눈물 닦아내기도 했다. 

이런 아픔으로 그는 “안전 대한민국, 기회 안전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공약했었다.
‘슬픔에 빠진 대한민국에 새 희망’ 던진 김 지사의 언행 ‘주목’
 

김동연 경기도 지사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 신속한 사고수습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 지사의 한발 앞선 이런 언행이 도민들의 눈길을 유난히 끌고 있으며 또 ’슬픔에 빠진 대한민국에 새 희망의 빛‘을 주기에 충분했다는 주변의 평가이다.
 
특히 김 지사는 사고발생과 동시에 희생자 유가족과 부상자들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 등 사고수습과 함께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응책 마련을 정부와 도에 주문하고 나서는 등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을 보여 경기도민들에게 믿음과 신뢰감을 줬다,
 
김 지사는 지난 1일 참사 지원을 위해 설치된 '이태원 참사 긴급대응 경기도 상황실'을 방문, “사망자 유족들과 부상자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언급하면서 “책임도 아픔도 경기도가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한 "희생자와 부상자들이 우리 가족이라고 생각하며 세심히 챙겨달라"며 "유가족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장례비용 등을 도에서 먼저 지원하라"고 지시하는 단안을 내렸다.
 
앞서 김 지사는 수원 연화장과 성남 국군수도병원 외상센터를 찾아 고인을 추모하고 유가족과 부상자들을 만나 보고 “그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안다. 귀한 아들을 갑자기 잃은 홀어머님께 기운 차리시라는 말 이외에는 어떤 말도 할 수 없었다”며 유가족들과 아픔을 함께하는 자세를 보이며 애도했다.
 
김 지사는 아울러 “친구분들께는 고인 대신 어머니를 잘 챙기라고 부탁드렸고 지정 공무원에게는 내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끝까지 유가족을 챙기도록 당부했다”며 부상자들에게 손 카드를 건네는 등 따듯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손 카드에서 “몸은 물론이고 마음의 치유도 중요하다. 최고의 전문의들에게 2주 정도 치료받고 빠르게 건강을 회복하시리라 믿는다”며 부상자들의 쾌유를 기원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희생자와 부상자들을 위한 ‘긴급대응지원단’ 운영을 알렸다. 그는 “도민이 아니더라도 관내 희생자 유가족과 부상자에게 공무원을 일대일로 지정해 필요한 조치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사고의 책임은 희생자들이 아니라 관계 당국과 공직자들에게 있다. 책임도 아픔도 경기도가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합동분향소 연장...김 지사, “누구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 쓴소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1일 오후 경기도청 2층 재난안전 제2상황실에 위치한 이태원 사고 경기도 긴급대응 지원단을 찾아 상황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 지사는 이태원 참사와 관련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달 31일 이후 매일 경기도청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으며  이번 참사와 관련,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은 채 '애도'만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국가 애도 기간이 끝나더라도 경기도는 당분간 합동분향소를 유지하고, 도내에서 열리는 행사도 최대한 검소하고 차분하게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매일 출근길에 (합동분향소를) 방문하고 있습니다만, 분향소 한편에 마련된 추모글들을 볼 때마다 가슴이 더욱 아려온다"며 "저도 가족을 잃은 슬픔을 겪어왔기에 꽃을 피우지도 못하고 떠난 청춘들 앞에 고개를 들 수가 없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희생자 유족뿐만 아니라 함께 아파하는 많은 국민을 보면서 공직자로서의 무게감을 느낀다"며 "도지사로서, 공직자로서, 이 사회의 한 어른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아가 "우리는 '가만히 있으라' 했던 어른들의 말 때문에, 세상을 너무 일찍 떠난 (세월호 참사) 아이들을 기억한다"며 "그리고 8년이 지난 지금 (또다시) 어른들이 지켜주지 못한 탓에 많은 청춘이 목숨을 잃었지만 그 누구도 사과하지 않고, 책임지지 않은 채 '애도'만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김 지사는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 앞에 '충분한 위로'라는 것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경기도는 국가 애도 기간이 끝나더라도 지속해서 당분간 합동분향소를 유지할 예정"이라며 "도내에서 열리는 행사도 최대한 검소하고 차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소중한 생명 위협 받는 일 다신 없을 것" 강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3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5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 지사는 이태원 참사는 공공의 책임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경기도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소중한 생명이 위협받는 일이 다시는 없을 것”이라며 “민생, 기회, 안전 예산으로 도민의 삶 지키겠다”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이를 위해 내년에 1조1966억원을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투입하겠다“고 확약하면서 “도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천명했다.  아울러 "예산뿐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안전의식, 철저한 예방조치, 안전 위해요소 제거 등을 위한 특단의 대책도 병행, 실천하도록 하겠다"며 "공직자로서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언급하면서 ‘안전 경기도와 대한민국’을 거듭 말했다.

김 지사는 "가장 중요한 일은 사고가 난 뒤 수습이 아니라 사고가 나지 않게 하는 예방"이라며 "경기도는 모든 행사 및 축제에 대한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해 유사 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재정적, 행정적 조치를 강구하는 등 근본적으로 고칠 건 고치고 개선하겠다"고 언급했다.
‘부끄럽습니다. 죄송합니다’ 포스트잇 메모 부착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합동분향소 포스타잇에 부착된 추모 메시지들을 찬찬히 읽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 지사는 희생자들에게 ‘부끄럽습니다. 죄송합니다. 편히 쉬소서’란 메모를 합동분향소 포스트잇에 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3일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고 포스트잇을 수분간 바라보며 도민들의 추모 메시지를 찬찬히 읽었다.
 
포스트잇에는 ‘OO아 아픔 없고 슬픔 없는 곳에서 즐겁게 지내렴’이라는 희생자 가족의 글도 있고, 삐뚤삐뚤한 글씨체로 ‘언니 오빠 하늘나라 잘 가세요. 그리고 행복하세요’라고 어린이가 적은 듯한 메모도 있었다. 이때 그는 또 눈시울을 적시면서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김동연 도지사는 “앞으로 우리 사회에서 이런 불행한 참사가 더 이상 계속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대안과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