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원팀 코리아 기업들, 무한한 성장 잠재력...사우디 진출 기회 달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06 18: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우디아라비아 교통물류부와 로드쇼 공동 개최

[사진=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6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크라운플라자 RDC호텔에서 사우디 교통물류부와 '한-사우디 모빌리티&혁신 로드쇼(Saudi-Korea Mobliity Innovation Road Show, 이하 원팀코리아 로드쇼)를 공동개최하고, 한-사우디 간 혁신기술과 비전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원팀코리아 로드쇼는 이번 사우디 수주지원단에 참여한 건설·모빌리티·IT·스마트시티 등 분야별 국내 기업 22개사가 참석, 사우디아라비아에 우리기업의 기술과 역량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여 주요 기업으로는 삼성물산, 대우건설, 한미글로벌, 쌍용건설,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코오롱글로벌, 현대건설 등 건설사 9곳과 해안건축, 희림건축 등 설계사무소 2곳, 모라이, 토르드라이브, 포테닛, 네이버, 네이버랩스, 네이버클라우드, KT, 엔젤스윙, 참깨연구소, 엔씽, 포미트 등이다.  
 
이번 행사는 국토부의 인프라 협력 파트너인 사우디 교통물류부와 공동 주최한 첫 번째 행사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행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기업 발표세션, 한·사우디 네트워킹 오찬, 기업별 상담회 순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기업 발표세션에서는 건설·IT·스마트시티·모빌리티 등 분야별 우리기업 발표 6건이 진행됐으며, 총 17개사에서 기업별 상담회를 가진다.  
 
로드쇼에는 한국 측이 100여명 이상 참석한 가운데, 사우디측에서도 교통물류부, 중기부, 자치행정주택부, 대중교통공사 전력청, 교통청, 철도회사 등 주요 기관 참석자 100여명 등 총 200여명이 참석한다.
 
원 장관은 "사우디의 비전2030을 비롯한 대전환 프로그램에 찬사를 보내면서, 금번 로드쇼를 계기로 양국의 협력이 건설 인프라를 넘어 모빌리티, IT, 문화 분야까지 나아가길 바란다"면서 "행사에 참여하는 우리 원팀코리아 기업들이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가진 사우디아라비아에 진출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막식에서 원 장관은 'K-건설의 비전'을 주제로 한국 기업의 우수성과 정부의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고난도 건설기술, 미래 친환경 기술 등 기업의 역량과 금융·외교 등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민·관이 하나가 되는 '원팀코리아'가 5년 내 연 수주액 500억 달러를 달성하고, 세계 건설 4대 강국으로 진입하고자 하는 비전을 제시했다.   
 
사우디 살레 빈 나세르 알 자세르 교통물류부 장관은 "사우디 비젼 2030의 중점협력국인 한국의 사우디 방문을 환영한다"면서 "특히 수교 6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양국이 처음으로 미래교통혁신 분야의 로드쇼를 함께 개최하게 돼 의미가 있으며, 이를 계기로 양국간 교통협력이 한층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