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野 '용산 책임론' 제기에 경호처 "무책임한 선동 책임 묻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2-11-06 16: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민주당 "尹 한남동 빈 관저에 경찰 200명...용산 청사에 서초동 사저까지 경찰 배치"

5일 강원 춘천시 팔호광장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경호처는 6일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압사 참사' 당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한남동 관저 등에 대규모 경찰 인력이 배치된 것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자 "무책임한 선동에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경호처는 이날 오후 입장자료를 내고 "민주당은 관저 경비 임무가 이태원 사고의 원인인 것처럼 주장하였으나 이는 명백한 허위이며 사실을 날조‧왜곡한 선동이자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경호처는 "대통령 경호와 경비는 국가 안위에 직결되는 사안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절대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그런 중차대한 임무에 경찰인력을 배치한 것을 두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한 원인으로 호도하는 것이야말로 사고의 아픔을 정치적 공세의 수단으로 삼는 무분별한 선동정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대통령 관저는 국가중요시설로 역대 정부에서도 경찰인력이 경비임무를 수행했다"며 "이미 다양한 시설과 장비가 들어선 한남동 관저의 경우에도 각종 상황에 대비해 과거 청와대에서 근무하던 경찰인력을 최소한으로 운용해 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사정이 이럼에도 국가 안위에 관련된 경비 임무를 '빈집 지키기'로 매도하고, 경찰 인원 숫자 부풀리기로 왜곡하는 등 이태원 사고에 대한 국민적 공분에 편승해 거짓선동을 일삼으며 사회적 아픔을 정치화하는 행태에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호처는 "이태원 사고의 아픔을 함께하면서 국가중요시설 보호라는 본연의 임무 수행에 만전을 기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이를 정치적 잣대로 폄훼하거나 자의적으로 왜곡하여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하여 법적 절차를 통해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앞서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태원 참사 당일 윤 대통령 부부의 한남동 관저에 대규모 경찰 인력이 배치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찰이 대통령을 지키느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손을 놓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안 부대변인은 "대통령 부부가 차일피일 입주를 미뤄 '빈집'인 곳을 지키기 위해 200명에 달하는 경찰 인력이 투입된 것"이라며 "참사를 막을 수 있었을 인력이 아쉬운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사 당일 용산 대통령실은 물론이고 대통령 부부의 서초동 자택에도 경찰 기동대가 배치됐다"며 "빈집인 한남동 관저부터 서초동 자택, 대통령실까지, 대통령 부부를 지키느라 경찰이 꼼짝도 못하는 동안 압사 위험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112 신고는 빗발쳤다"고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