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촌 역세권에 자립준비청년 특화주택 16가구 공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2-11-06 11:3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인근 시세 40% 수준으로 공급...보증금 100만원, 월세 47만원

[사진=LH가 공급하는 자립준비청년 특화주택 실내 모습. LH]


LH는 자립준비청년에게 주거공간과 자립지원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특화주택 공급을 위한 주택 점검을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특화주택은 지하철 2호선 신촌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신축 다세대주택으로, 주거공간 16가구와 커뮤니티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임대조건은 인근 시세의 40% 수준으로 보증금 100만원, 평균 월 임대료 47만원이며, 보증금을 최대로 높이는 경우 월 임대료를 약 19만원 수준으로 낮출 수 있다. 전 가구에 시스템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전기쿡탑, 옷장, 책상 등이 제공된다.

입주 대상자는 아동복지시설(가정위탁 포함)에서 퇴소 예정이거나 퇴소한 지 5년이 지나지 않은 무주택 자립준비청년으로, 아동자립전문기관인 서울특별시아동복지협회 아동자립지원사업단에서 자립의지, 주거 지원 필요성 등을 심사해 입주자를 선발했다. 주택 입주는 이달 중순부터 가능하다.
 
LH는 아동자립지원사업단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입주자 맞춤 자립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월 1회 정기적인 상담을 통해 입주자 욕구 및 개별 역량을 파악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교육, 취업, 일상생활 관련 맞춤 교육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사회적 지지체계가 없어 정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입주자를 위한 심리상담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LH는 이달 내 자립준비청년 종합지원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이 시설 퇴소 후 임대주택 입주 전부터 입주 후, 생활위기 시까지 단계별로 지원받을 수 있는 다양한 생활안정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자립지원주택이 자립준비청년들이 꿈꾸는 안락한 보금자리이자 자립기반을 마련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면서 "LH는 자립준비청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당당하게 홀로 서고 희망찬 미래를 만들어가는 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