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 "저가매수 기회"… 美빅테크 기업 실적 하락에 집중 매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연재 기자
입력 2022-11-06 11: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메타]


메타·알파벳 등 미국 빅테크 기업 주가가 3분기 실적 부진으로 급락했지만 서학개미들은 해당 기업 주식을 집중적으로 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스닥 우량 기업을 기초로 하는 레버리지 ETF에도 뭉칫돈이 몰렸다.

6일 한국예탁결젱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일주일간 국내 투자자들이 순매수한 1위 종목은 페이스북 모기업인 메타 플랫폼(메타)이었다. 이 기간 중 국내 투자자들은 ‘메타 플랫폼 Class A’를 약 2636만 달러(약 37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앞서 페이스북과 왓츠앱·인스타그램 등 글로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운영하는 메타는 올해 3분기 실적이 곤두박질치며 주가가 폭락했다. 지난 7∼9월 매출은 277억1000만 달러(약 39조3482억원), 순이익은 44억 달러(약 6조2480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 순이익(92억달러) 대비 절반 밑으로 떨어졌다. 

투자정보업체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일까지 `메타 플랫폼 CLASS A` 주가는 종가 기준 137.51달러에서 95.2달러로 30.77%나 하락했다.

국내 투자자들은 3분기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급락한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주식도 대거 사들였다. 의결권이 있는 `알파벳 Class A` 순매수액은 약 1507만 달러(약 213억원), 의결권이 없는 `알파벳 Class C`는 409만 달러(약 58억원)로 두 종목 순매수액을 더하면 테슬라(1604억 달러·약 226억원)보다 많았다.

구글과 유튜브 등을 운영하는 알파벳의 3분기 매출은 690억9000만 달러(약 99조59억원)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후 주가는 지난달 25일 104.48달러에서 이달 1일 90.47달러로 13.41% 급락했다.

상장지수펀드(ETF) `프로셰어스 울트라프로 QQQ`도 순매수액이 855만 달러(약 121억원)에 달하며 10위권 안에 들었다. 이 ETF는 나스닥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우량 기업 100곳을 별도로 모아 산출하는 `나스닥100 지수` 수익률을 3배로 추종하는 고위험·고수익 레버리지 종목이다.

전문가들은 빅테크 기업 주가 급락을 무조건적인 저가 매수 기회로 여기기보다 기업 펀더멘털(기초체력)을 고려해 신중히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