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렌토 HEV, 역대 최단 기간 내수판매 10만대 돌파 눈앞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11-06 09: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기아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쏘렌토가 국내 완성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HEV) 모델 중 역대 최단기간 내수판매 10만대 돌파를 앞두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쏘렌토 HEV는 2020년 3월 출시 이후 국내 시장에서 지난달까지 모두 9만6079대가 팔렸다. 월평균 판매량은 약 4000대로, 이달 중에는 10만대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산 HEV 누적 판매량은 현대차 그랜저가 18만8436대로 1위이며, △니로가 12만8621대 △현대차 쏘나타 9만9104대 순이다. 이어 쏘렌토가 근소한 차이로 4위에 올라 있다.
 
쏘렌토가 이달 중 10만대를 돌파하면 출시 2년 9개월 만의 달성이다. 이는 국산 HEV 중 역대 최단 기록이다.
 
그렌저는 10만대 판매 달성까지 6년이 걸렸으며 니로는 4년 10개월이 걸렸다. 쏘나타 HEV 역시 10만대 판매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지만 2011년 5월 첫 판매 이후 11년간의 누적치기 때문에 최단 기간 10만대 판매 돌파의 영광은 쏘렌토 HEV에게 돌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쏘렌토는 지난 2020년 3월 HEV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의 48%가 HEV에 달한다. 올해에도 HEV 판매 비중이 내연기관 모델을 한참 웃도는 72%에 달해 쏘렌토는 HEV 모델이라는 인식이 굳어지는 추세다.
 
올해 1~10월 상위 10개 HEV 차종 판매량의 62.6%가 쏘렌토(3만9538대), 니로(1만7315대), 스포티지(1만6241대), 싼타페(1만285대) 등 SUV다.
 

기아 쏘렌토 [사진=기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