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불법 대선자금 의혹' 김용 30일도 소환…"증거는 확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10-30 14:2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검찰 "확보할 수 있는 증거는 이미 확보했다"

김용 민주연구원 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구속)에 대해 '불법 대선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 부원장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도 김 부원장이 '진술 거부권'으로 맞설지 주목된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김 부원장을 이날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2일 구속된 김 부원장을 28~29일을 제외하고 거의 매일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 부원장은 민주당 대선 얘비 경선 무렵인 지난해 4~8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공모해 대장동 사업 민간사업자인 남욱 변호사(천화동인 4호 소유주‧구속 기소)에게서 4차례에 걸쳐 8억4700만원을 수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부원장이 지난해 2월 유 전 본부장에게 ‘20억원 마련’을 요구하면서 유 전 본부장과 논의해 남 변호사한테서 돈을 받자고 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김 부원장 측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진술 외에는 증거가 없다"며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부원장 측 변호인은 "(검찰이) 돈 전달한 시점을 4월 초, 6월 초, 6월경이라고 명시했으나 구체적인 시간은 특정하지 못했다"며 "(검찰은) 돈을 전달한 수법도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검찰은 김 부원장 혐의를 입증할 만큼 상당 부분 증거를 확보했다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저희들이 확보할 수 있는 증거는 이미 확보했다고 판단한다"며 "향후 기소한다면 입증 책임에 필요한 증거관계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 등 관련자 진술, 이 진술을 뒷받침하는 메모, CC(폐쇄회로)TV 등을 확보해 김 부원장을 상대로 이 돈이 이 대표의 대선 경선 자금으로 사용됐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또 유 전 본부장에게서 가방과 종이박스, 봉투에 돈을 담아 김 부원장에게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검증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유 전 본부장은 해당 가방과 종이박스를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이 유 전 본부장의 아이폰 클라우드에서 어떤 자료를 확보할지도 주목된다. 유 전 본부장은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 비밀번호까지 제출했다. 제 휴대폰 클라우드를 다 열었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를 다 지웠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는데 흔적은 다 지워지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