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소폭 개각 단행…보건부, 교통부 장관 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하노이(베트남)=김태언 특파원
입력 2022-10-27 11:2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비리 여파 등으로 공석된 각 부처 장관 후임 인선

다오홍란 신임 보건부 장관(왼쪽 두번째)과 응우옌반탕 신임 교통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국회 임명동의안 가결 직후 임명식에서 축하 화환을 받고 있다.[사진=베트남통신사(TTXVN)]


베트남 정부가 개인 사유, 코로나19 당시 진단 키트 비리 여파 등으로 공석이 된 일부 부처 장관을 새로 임명하고 소폭 개각을 단행했다. 

23일 베트남통신사(TTXVN)에 따르면 베트남 국회는 본회의에서 보건부 장관, 교통부 장관, 감사원장 등 내각 주요 인사 3명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지난 22일 통과했다.

팜민찐 총리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당과 국가로부터 이러한 책임을 맡게 된 것을 축하한다”면서도 “이는 매우 무거운 중책이기도 하다. 각 부처 장관들은 구성원들과의 연대를 계속 유지하면서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하고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임 보건부 장관은 전 박닌(Bac Ninh)성 당서기인 다오홍란(Dao Hong Lan) 장관이다. 이날 란 장관의 임명 동의안 찬성률은 87.17%를 나타냈다. 란 장관은 경제학 석사 출신으로 사회보험부 차장, 사무차장, 사무국장, 노동부 차관보, 사회복지부 차장 등을 역임했다. 전 보건부 장관 응우엔탄롱(Nguyen Thanh Long)은 앞서 올해 초부터 불거진 코로나19 진단키트 비리 여파로 불명예 퇴진한 바 있다.

신임 교통부 장관은 응우옌반탕(Nguyen Van Thang) 전 디엔비엔(Dien Bien)성 당 서기다. 탕 장관은 임명 동의안은 87.15% 찬성률을 나타냈다. 탕 장관은 국영은행인 비엣틴은행(Vietin)은행에서 18년 동안 근무하면서 총괄 이사, 이사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응우옌반테(Nguyen Van The) 전 교통부 장관은 일신상 사유로 지난 9월 퇴직했다.

신임 감사원장은 응오반뚜언(Ngo Van Tuan) 전 감사원 부원장이다. 뚜언 원장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92.17% 찬성률로 가결됐다. 쩐시탄(Tran Sy Thanh) 전 감사원장은 하노이 인민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뚜언 원장은 지난 4년간 감사원 부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조직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구성원들의 신망도 높다는 평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