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2022 스타트업콘’ 워크숍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무한 확장되는 콘텐츠 산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의미있는 행사가 열렸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이하 콘진원)은 국내 우수 콘텐츠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지원 및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2022 스타트업콘(Startup:CON·이하 스타트업콘)’을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2015년부터 시작해 8회째를 맞은 스타트업콘은 국내외 스타트업과 창작자가 모여 콘텐츠 스타트업의 생태계를 조망하고, 새로운 성공사례와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는 ‘콘텐츠, 경계를 허물다’를 주제로 콘퍼런스, 경쟁피칭, 네트워킹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우선 콘퍼런스에서는 국가와 장르 간 경계를 넘나드는 콘텐츠 산업의 트렌드와 미래에 대한 전문가 강연 및 워크숍이 진행되며 콘텐츠 스타트업에게 필요한 통찰력과 네트워크를 제공했다.
 
25일에는 콘텐츠, 테크, 플랫폼, 금융 4가지 주제로 국내외 주요 콘텐츠 산업계, 학계 관계자들의 트렌드 강연이 진행되며, 26일에는 투자전략, 글로벌 진출, 마케팅, 채용 등 스타트업 경영실무에 대한 실질적인 가이드를 제공하는 워크숍을 실시한다.

데이비드 맥엘하튼 디지털 노마딕 상무이사는 25일 ‘콘텐츠의 시대, 미래를 위한 제언’을 주제의 기조 강연에서 무한 확장되는 콘텐츠 산업의 미래에 대해서 발표했다.
 
맥엘하튼 상무이사는 “콘텐츠와 고객 경험을 소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2010년 이후 출생자인 알파세대는 매주 전 세계적으로 250만명이 태어나고 있다. 2025년까지 20억명에 육박할 것이다”라며 새로운 세대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승규 더핑크퐁컴퍼니 부사장 역시 같은날 열린 ‘2022 스타트업콘’ 워크숍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사장은 “현재 핵심 고객은 1~6세의 미취학 아동이지만 주요 고객들이 점점 나이를 먹고 있기 때문에 그들이 성장해서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것이 숙제다”라고 말했다.
 
오는 26일에는 프랑스 전 문화부 장관이자 코렐리아캐피탈 대표인 플뢰르 펠로랭이 ‘Startup, Be Global, Born Global’을 주제로 스타트업 글로벌 투자 전망 및 국내 콘텐츠 스타트업 투자 계획에 대해 설명하며, ‘지적자본론’의 저자로 잘 알려진 일본 컬처컨비니언스클럽(CCC) CEO 마스다 무네아키는 츠타야 서점의 창업과정과 생존전략을 중심으로 ‘위기에도 살아남는 스타트업’을 강연할 예정이다.

경쟁피칭 프로그램으로는 올해의 콘텐츠 스타트업 유망주를 가리는 총 상금 1억원 규모의 서바이벌 쇼케이스 ‘배틀필드’가 오는 26일 진행된다.

8개의 본선 진출 팀이 글로벌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표하고, △카카오벤처스 △스파크랩 △500 글로벌 등 벤처투자사 및 스타트업 관계자 심사를 걸쳐 최종 3개 기업이 선발된다. 특히 올해는 CCC사의 CEO 마스다 무네아키와 CCO 다카하시 야수노리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여 CCC-디지털할리우드 대학 특별상 수상팀을 직접 선발한다.

조현래 콘진원 원장은 “이번 스타트업콘은 팬데믹 이후 재도약을 기대하는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며, “K-콘텐츠와 함께 스타트업 비즈니스의 성장 가능성을 발견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