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감] 카카오 "내달 1일까지 피해 사례 접수…현재 4만5000여건 취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선훈 기자
입력 2022-10-24 21:59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현재까지 진행된 유료 서비스 이용자 보상 규모는 400억원 상당

  • 김범수 카카오 센터장 "서비스 이용자에 현금 보상 방안도 검토"

  • 최태원 SK 회장도 고객사 대상 피해 보상 대해 "성의껏 협의할 것"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소관 감사대상기관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카카오가 내주 화요일(11월1일)까지 서비스 장애 사태와 관련된 피해를 접수받겠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구체적인 피해 보상 방안을 발표하겠다는 계획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역시 SK C&C 데이터센터 입주사들에 대한 피해 보상 방향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창업주인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24일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늑장 대응이 되지 않도록 다음주 화요일까지 피해를 접수받아 피해 유형과 규모를 최대한 빠르게 산정해 신속하게 피해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현재까지 피해 사례만 총 4만5000여건이 접수됐다. 다음달 1일까지 피해 사례가 추가로 접수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를 토대로 무료 서비스 이용자들에 대한 보상 방안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의 피해 보상 방안에는 현금 보상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피해 보상안과 관련해 현금 보상 유무를 묻자 김 센터장은 "그렇다"라고 답했다.

카카오는 이와 함께 현재까지 집계된 카카오 서비스 이용자 대상 보상 규모가 총 400억원이라고 밝혔다. 앞서 카카오는 카카오페이지·카카오웹툰·멜론·카카오T 등 유료 서비스 이용자들에 대한 포인트 지급 등 보상안을 서비스별로 발표한 바 있다.

한편 SK그룹과 SK C&C 역시 데이터센터 피해 보상에 따른 고객사 대상 피해 보상 논의를 조만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금까지는 사고 수습이 먼저였기 때문에 보상에 대한 얘기를 먼저 드릴 수 없는 상황"이라며 "관련해서 고객사와 함께 협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 회장은 피해 보상을 전향적으로 할 생각이 없느냐는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저희가 하고 싶지만 고객에 대한 데이터 취합을 하지 않기 때문에 아직 드릴 말씀이 없다는 것을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