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미나] 주호영 "템플스테이 다양화 하면 더 많은 사람 찾아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종현 수습기자
입력 2022-10-24 22: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독실한 불교신자..."정부, 아낌없이 지원해 주길 바란다"

'템플스테이 20년의 성과와 발전방향 세미나'가 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주호영 국민의 힘 원내대표, 대한불교조계종, 국회정각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공동주최했다. [사진=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템플스테이 다양화'를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독실한 불교신자로 알려진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주최로 열린 '템플스테이 20년의 성과와 발전방향 세미나'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템플스테이 다양화 추구가 더 많은 방문객 유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편안함을 추구하는 템플스테이, 명상 위주로 특화하는 템플스테이 등 자기가 원하는 템플스테이를 만들면 더 많은 사람이 찾이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템플스테이가 우리나라 가치를 높여준다는 점도 환기했다. 주 원내대표는 "템플스테이는 우리가 가치를 모르는 사이 외국에서 가치를 알아주는 너무나도 좋은 문화관광자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템플스테이 정부지원은 특정 불교 종단이 요구한 게 아니라 정부가 먼저 제안 한 것"이라며 "정부가 아낌없이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전병길 동국대학교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교수가 '템플스테이 20년의 성과와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를 시작했다.

전 교수는 템플스테이 사업이 20년간 양적 성장을 이뤘음을 강조했다. 그는 "템플스테이가 처음 시작됐던 2002년에는 운영사찰이 33개였다"며 "올해는 142개소로 확대 운영중"이라고 말했다. 또 "외국인 참가자 특화 사찰도 28개가 지정돼 있다"며 외국인 참가자 특화 서비스도 제공되고 있음을 언급했다.   

전 교수는 대다수 전통사찰들이 지방 산사에 위치한다는 점을 들어 템플스테이가 지역경제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이 템플스테이만 참가하는 게 아니라 그 지역의 관광지를 방문해 추가적인 소비를 한다"며 "이에 지방자치단체도 이런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충청남도는 지난 2005년부터 최초로 지역관광과 템플스테이 활성화를 위한 지자체 간담회를 시작했다. 2012년부터는 지자체 간담회가 운영 사찰과 지자체가 중심이 되는 형태로 전환 된 상태다. 

끝으로 전 교수는 템플스테이의 향후 성장 전략 조직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전 교수는 "시장 환경이 빠르게 변화는 시점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스토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분배가 아닌 성장을 고민 해봐야 한다. 우수 운영사찰에 대한 차등지원 등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운영인력의 만족을 통해 참가자 만족이 증가하고 참가자 만족이 참가자 증가로 이어 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주 원내대표, 대한불교조계종, 국회정각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공동주최했다.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덕운 스님(한국불교문화사업단 사무국장) 등 각계 인사 약 150명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