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박유천과 약혼도 안 했다"…출소 후 제주도 캠핑카 생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세희 기자
입력 2022-10-24 15:3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출소 후 근황을 밝혔다. 

지난 24일 여성조선은 황하나와 부친 황재필씨가 제주도에서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 2015년 전 연인 박유천 등 지인과 필로폰 상습 투약 혐의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황하나는 집행기간 중인 2020년 또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1년 8개월 실형을 살았다. 현재는 출소해 제주도의 한 캠핑카에서 가족들과 지내고 있다.

이에 대해 부친 황재필씨는 "서른다섯 된 딸내미가 굉장히 고지식한 아빠랑 앞으로 몇 년은 작은 집에서 살아야 하는데 쉽지 않았을 것 같았다"며 "이왕 어려울 거 가장 어려운 방법으로 시작을 해보자. 좁은 공간에서 서로 부딪히고 바닥까지 보면서 한 달을 지내보자는 마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도 만나보고 직접 공부도 해보니 마약 중독자한테 가장 위험한 건 ‘한순간’이다. 솔직히 말하면, 얘가 또 잘못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이게 질병이기 때문에 얘 의지와는 상관이 없어요. 수면제든 잠이 오는 계열의 감기약이든 그 어떤 것도 없이 2년을 지낸다면 단약의 가능성이 생겨요. '지금부터 2년'이 우리의 숙제"라고 덧붙였다.

황하나는 마약으로 인한 신체 손상에 대해 "치아가 깨져서 고쳐야 하고 얼굴 피부도 너무 망가졌다. 여드름 한 번 나지 않던 피부인데 약 때문에 생긴 것 같다"며 "종아리는 온통 메스버그다. 이렇게 흉터가 많은 것도 이번에야 알았다"고 말했다.

특히 박유천과의 교제 계기에 대해 말을 아낀 황하나는 "그 남자랑 약혼도 안 했으니까 파혼도 아니다. 오히려 약혼 기사가 나고서 처음으로 엄마랑 상대방 부모님이 인사를 하게 된 거지. 계획이 하나도 없었다. 아빠는 연인 관계라는 것조차 기사를 보고 알았다"라고 고백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