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열차' 성큼 다가선 SKT-철도연 ..."5G+클라우드가 상용화 열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2-10-24 15: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열차 운행정보 실시간 송수신 포함 자율주행열차 핵심 저지연 통신 기능 구현

  • 5G 에지 클라우드로 일반 클라우드 대비 지연 시간 약 50% 단축

SK텔레콤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개발한 열차 자율주행 핵심 기술인 5G 차상통신장치에 5G 에지 클라우드와 5G 품질 최적화 기술을 적용해 저지연 통신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SKT]

SK텔레콤(SKT)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철도연)이 자율주행열차 핵심 기술인 '5G 차상통신장치'에 5G 에지 클라우드 등 최적화 기술을 적용해 저지연 통신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5G 차상통신장치는 열차 스스로 주행 안전거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열차간 운행정보를 실시간 송수신하는 기술이며 안정적인 초저지연 통신이 필요하다. 

철도연은 저지연 통신을 철도에 이용하기 위해 5G 차상통신장치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열차 간 저지연 통신 기능은 SKT '5G 에지 클라우드'에 구현했다.

5G 에지 클라우드란 5G망과 클라우드가 만나는 최단 경로에 위치해 네트워크 지연을 최소화하는 기술이다.

SKT와 철도연은 충북 오송에 위치한 철도연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자율주행열차 통신 상황을 구현해 열차 자율주행에 필요한 열차 간 저지연 데이터 송수신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를 통해 'SKT 5G 에지 클라우드' 적용 시 일반 클라우드 대비 약 20% 지연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

또 자율주행열차에 필요한 종단 간 서비스 지연 요건을 만족시키기 위해 오송역 부근 5G 기지국에 지연 품질 최적화 기술을 추가적으로 적용해 지연시간을 기존 대비 약 50% 단축했다. 이는 일반 클라우드에서 어려웠던 지연 시간 목표를 99.9% 만족함으로써 자율주행열차 현실화에 한 발짝 다가섰음을 의미한다.
 
SKT와 철도연 간 공동 테스트를 통해 자율주행열차와 같이 초저지연 성능이 요구되는 서비스 분야에서 SKT 5G 에지 클라우드와 5G 품질 최적화 기술을 적용하면 일반 클라우드 환경 대비 차별화된 성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명국 SKT 클라우드 사업 담당은 "이번 실험은 SKT의 에지 클라우드와 5G 최적화를 통해 자율주행열차와 같은 신뢰성이 필요한 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함을 실증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열차, 차량, 선박, 로봇 등 자율주행 기술 도입에 필수적인 통신과 에지 클라우드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선진 철도국을 중심으로 열차제어기술이 무선통신망을 통해 열차 간 필요 정보를 직접 주고받는 자율주행열차 시스템으로 이동 중"이라며 "수송력을 높이고, 운행 간격을 단축하는 자율주행열차 시스템을 미래 명품 K-철도기술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