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산학관 협력해 '한국MS 혁신허브' 설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광주)박승호 기자
입력 2022-10-24 14:1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광주시, 전남대-한국MS-다모아 업무협약

 

광주시는 지난 20일 시청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혁신허브를 설립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사진=광주시 ]


광주광역시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혁신 허브’를 설립한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스타트업의 역량을 키우고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창업 공간이다.

광주시는 최근 시청에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혁신허브’를 설립하기 위해 전남대학교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주식회사 디모아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는 협약에 따라 혁신 허브 구축에 필요한 행정 서비스와 홍보를 지원한다.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공간을 제공하고 교육 훈련, 공동 세미나와 포럼 운영을 맡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자신이 보유한 기술 자원과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MS프로그램과 플랫폼 지원, 소프트웨어 기반 제품과 스타트업 중심 육성, MS인증 파트너와 솔루션 전문기업 발굴·육성 등 지역 창업생태계 조성에 주력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라이선스 총판과 클라우드 전문 파트너사인 주식회사 디모아는 클라우드 기술 컨설팅과 기술개발 교육활동에 협력하기로 했다.
 
혁신 허브는 올해 안에 전남대학교 ‘G&R HUB’에 문을 열 계획이다.
 
혁신 허브가 문을 열면 글로벌 IT플랫폼 활용법과 해외 투자유치를 이끄는 방법 등 글로벌 기업의 창업 성공 경험을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는 또 창업과 해외 진출을 위한 기업 역량 강화 지원과 교육이 가능해져 ‘창업 성공률이 높은 기회 도시 광주’를 만드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웅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SMC 부문장은 “기술 발전에 맞춰 정보 기술 인력을 양성해 지역사회에서 성장이 지속되길 바란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과 글로벌 네트워크, 성공 경험을 활용해 지역의 창업 생태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민정준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협약은 전남대학교가 기업가형 대학으로 가는 길목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대학 발 창업과 지역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

김종태 광주시 투자산단과장은 “혁신 허브가 창업은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중추 기관으로 자리 매김 하도록 광주시가 적극 지원하고 뒷받침 하겠다”며 “창업 성공 신화가 많이 만들어져 제2, 제3의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기업이 광주에서 탄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