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대추가 좋았고, 연산도 좋았다"··· 제21회 연산대추축제 마무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논산)허희만 기자
입력 2022-10-24 10: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0월 21~23일 열린 축제에 가을철 나들이객 문전성시, 연산대추 우수성 전국에 알렸다

연산대추[사진=논산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논산시 연산전통시장 일원에서 열린 ‘2022년 제21회 연산대추축제’가 달달한 대추향을 곳곳에 퍼뜨리며 성황 속에 마무리됐다.
 
‘대추가 좋다! 가을이 좋다! 연산이 좋다’라는 주제로 치러진 이번 축제에는 대추직거래장터, 대추음식 시식회, 지역 농특산물 판매 등의 상설 행사는 물론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돼 방문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첫날 오천결사대의 진혼제 영상으로 막을 올린 축제는 연산면민 대추가요제, 두레풍물 보존회 공연 등이 이어지며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고 평양예술단, 미녀와 야수, 철희, 남궁순옥, 송대관 등의 인기가수들이 축하공연에 나서 흥을 더했다.
 
선선한 가을 날씨가 방문객을 맞은 2~3일차에는 청소년 공연, 백세건강 난타공연, 댄스스포츠, 전통무용 등 남녀노소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무대가 펼쳐져 시민과 방문객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진정한 축제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또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고품질 대추를 판매한 대추직거래장터에는 전국 관광객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며 ‘연산대추’의 명성을 재확인시켰으며, 지역 곳곳의 맛집과 향토 상점에도 많은 손님이 찾아 연일 활기찬 풍경이 연출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멈추었다가 4년여 만에 재개된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은 대추의 맛과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며 지역의 정겨운 향취를 만끽했다.

이무용 연산대추축제추진위원장은 “전국 각지의 손님들에게 연산대추의 맛과 지역의 정을 선사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으며,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을 지나고 열린 축제가 대성황을 이뤄 감격적이다”며 “찾아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전 국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