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IRA 수혜 전망에 美 태양광 사업 확대...텍사스 주 모듈 공장 1GW 증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현 기자
입력 2022-10-24 10: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OCI가 미국 텍사스 주에 위치한 태양광 모듈 생산 자회사 미션솔라에너지(Mission Solar Energy) 공장을 증설하며 미국 태양광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OCI의 미국 자회사 미션솔라에너지는 미국 태양광 모듈 공장 생산 능력을 210MW에서 1GW로 확장한다고 24일 밝혔다.
 
총 4000만 달러(한화 약 570억원)를 투자해 기존 주거용 모듈 외 상업용 및 산업용 모듈로 제품군을 확대하며, 기존 제품 대비 고출력, 고효율 제품인 M10(18.2cm x 18.2cm) 모듈을 생산한다. 오는 4분기부터 증설에 착수해 이르면 2023년 말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한다.
 
OCI는 이번 증설을 시작으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미국 태양광 시장은 IRA 통과에 지속적인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IRA는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미국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이다. OCI는 2023년부터 10년 간 최대 약 5억6000만 달러(한화 약 8.25억원)의 모듈 생산 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OCI는 IRA 수혜에 따라 모듈 제품의 원가 경쟁력 제고 및 미국 시장 점유율 확대에 더욱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IRA로 인한 세제 혜택 확대에 미국 내 태양광 설비 설치 시 최대 50%의 투자 세액 공제가 주어진다. 미국 태양광 수요는 2022년 연간 15GW에서 2025년에는 약 38GW까지 대폭 성장할 전망이다. OCI는 증설과 함께 말레이시아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태양광 모듈의 핵심 소재인 폴리실리콘을 자체 조달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공장은 친환경 수력발전으로 저탄소 폴리실리콘을 생산하고 있다. 석탄 발전 위주의 중국 폴리실리콘 제조사 대비 탄소 중립 면에서 경쟁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특히 최근 비신장산 폴리실리콘을 원료로 한 모듈의 수요가 늘어난 만큼 안정적인 원료 수급과 더불어 모듈 제품의 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우현 OCI 부회장은 “이번 미션솔라에너지의 모듈 공장 증설로 미국 태양광 시장 내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며 “IRA 법안 통과 및 전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지원 정책에 발맞춰 미국 태양광 다운스트림 사업 역량을 제고하고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OCI의 자회사 미션솔라에너지 전경[사진=OCI]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