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전립선암 유전체 분석·예후 예측 기술 이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2-10-24 09:5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세의료원]

연세의료원은 임상유전체 분석 기술기업 디시젠에 전립선암 유전체 분석 및 예후 예측 기술을 이전하고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한 기술은 연세암병원 비뇨의학과 최영득·한현호 교수와 연세대 의대 병리학교실 조남훈 교수 연구팀이 미국 휴스턴 MD 앤더슨 암센터와 공동 개발한 전립선암 분자생물학적 아형 분류 및 예후 예측 특허 기술이다. 기술료는 총 5억3000만원이다.

이번 협약으로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은 디시젠에 기술을 이전하고 공동 연구를 통해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반 전립선암 분자진단의료기기 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NSG 기반 전립선암 분자진단의료기기는 환자의 유전자 정보를 기반으로 환자의 예후 및 약물 반응을 예측해 맞춤형 치료 구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 교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연세암병원에서 보유하고 있는 전립선암 유전체 및 임상 데이터와 디시젠의 NGS 기반 고형암 예후 예측 기술을 접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전립선암의 전이성 재발과 항암 약물 반응 예측 문제를 해결하는 키트를 개발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