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부채 증가속도 선진국 2.5배…저출산·고령화 여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선영 기자
입력 2022-10-23 13:16
도구모음
  • '재정비전 2050' 이르면 이번주 착수 공식화

 

[사진=기획재정부]

지난 5년간 한국 정부 부채가 주요 선진국보다 2.5배 빠른 속도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28년 뒤인 2060년에는 경제 규모 대비 부채비율이 지금 대비 3배 안팎으로 불어나게 된다.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응하고자 한 세대 앞 나라 살림 계획인 '재정비전 2050' 작성을 조만간 공식화할 예정이다.

23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한국 국내총생산(GDP) 대비 일반 정부 부채(D2) 비율이 올해 말 54.1%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D2는 국내에서 주로 사용하는 국가채무(D1=중앙정부+지방·교육 지자체 부채)에 비영리공공기관 채무를 더한 광의의 정부 부채로 국제사회에서 널리 통용되는 개념이다.

2017년 GDP 대비 정부 부채비율이 40.1%에서 5년 만에 14%포인트 높아졌다. 같은 기간 IMF가 분류하는 35개 선진국 정부 부채비율은 71.6%에서 77.1%로 5.5% 높아지는 데 그쳤다.

부채비율 자체로 보면 한국이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지만 경제 규모 대비 한국의 부채 증가 속도가 선진국 대비 2.5배에 달할 만큼 빨랐다는 의미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이후 각국 정부의 재정 기조 전환 시점에 따라 벌어졌다.

35개 선진국 GDP 대비 정부 부채비율이 2020년 82.8%로 정점을 찍은 이후 작년 81.1%, 올해 77.1%로 점차 정상화하는 반면 한국은 2020년 48.7%, 작년 51.3%, 올해 54.1%로 계속 우상향 곡선을 그린다.

IMF는 한국 정부 부채비율이 2027년에는 57.7%까지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새 정부의 재정정책 기조 전환(확장→건전)으로 한국에 대한 IMF의 2027년 부채비율 전망치가 기존 59.8%에서 2.2%포인트 하향 조정된 점은 긍정적이지만 기울기를 둔화시킨 것이지 우상향 곡선을 바꾼 것은 아니다.

저출산·고령화 기조가 심화하면서 한국 정부 부채비율은 필연적으로 우상향 곡선을 그리는 구조다. 세금을 내는 사람은 줄어드는데 세금을 쓰는 사람은 늘어나는 이유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최근 한국 경제 보고서에서 2060년 정부 부채비율(D2)이 150.1%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KDI와 국회 예산정책처는 2060년 국가채무 비율(D1)이 144.8%, 161.0%에 달할 것으로 각각 보고 있다.

국내외 기관들이 28년 뒤인 2060년에는 정부의 부채비율이 올해보다 3배 안팎 늘어날 것이라고 보는 것이다.

사회보험 적자 역시 커진다. 건강보험은 이대로 가면 내년부터 적자로 전환돼 2028년에는 적립금이 마이너스로 돌아선다.

국민연금은 2056년을 기해 소진될 것이라는 예상이 정부 내부에서 나온다.

이런 상황을 막고자 정부는 재정 개혁을 서두르고 있다. 정부는 현 상황에서 앞으로 재정개혁 방향성을 설정하고자 '재정비전 2050'을 수립하고 있다.

재정비전 2050은 재정 측면에서 한 세대 앞을 내다보는 비전과 전략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5년에 그쳤던 재정운용계획 시계를 30년으로 확장해 경제·사회적 전환을 성공적으로 뒷받침하면서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중 착수를 공식화하고 내년 1월께 결과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