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6개월 NHN클라우드, 공공 시장서 광폭행보…"행정·공공기관 47%가 고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2-10-18 00: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공공기관 정보시스템 전환 물량 3분의1 수주"

김동훈 NHN클라우드 공동대표 [사진=NHN클라우드]

NHN클라우드가 정부 디지털 전환 흐름을 타고 공공 클라우드 전환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공공 시장 성과와 경험을 통해 민간 클라우드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연내에 외부 투자를 유치해 국내외 클라우드 시장 선도 전략을 이행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17일 NHN클라우드에 따르면 올해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서 다수 공공기관 사업을 수주해 최대 점유율을 확보했다. NHN클라우드는 지난 4월 NHN 클라우드 사업부문이 분할 신설된 클라우드 사업 전문 자회사다. NHN은 작년 8월 창립 8주년을 맞아 2030년까지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는데 NHN클라우드가 이런 NHN그룹 기술 사업 비전의 '구심점'이다.

NHN클라우드는 2022년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CSP)가 주도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활용 모델' 사업과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제공사(MSP)가 주도하는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 클라우드 전환·통합(1~4차)' 사업 가운데 전체 행정·공공기관 47%를 고객으로 확보했다. 올해 공공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참여한 행정·공공기관의 정보시스템 수 기준으로 전체 중 33%에 해당하는 물량을 수주하기도 했다.

NHN클라우드는 그간 교육, 금융, IT·게임 등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축적한 역량으로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서 수주 실적을 늘려 왔다. NHN클라우드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활용 모델 사업,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 클라우드 전환·통합 사업에서 주요 경쟁사를 넘어선 수주 실적을 거둔 모습은 금융과 민간 분야 경쟁력을 공공 분야에서도 인정받은 결과로 해석된다.

NHN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서비스와 솔루션 공급뿐 아니라 공공 데이터센터 구축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행정안전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활용모델 지자체 시범사업'에서 수요 지자체 여섯 곳 가운데 경남, 전남, 광주광역시 등 세 곳에서 사업을 따냈다. 경쟁사인 네이버클라우드, KT클라우드, 삼성SDS는 나머지 지자체 세 곳 사업을 하나씩 차지했다.

김동훈 NHN클라우드 공동대표는 "NHN클라우드는 공공 부문 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금융을 포함한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대해 공공과 민간을 아우르는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국내 클라우드 생태계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는 물론 공격적인 국내외 사업 확대로 클라우드 시장 리딩 기업 지위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NHN클라우드는 클라우드 인프라와 플랫폼 구축을 지원하는 전문기업 '인재아이엔씨'를 인수해 공공 시장 대응 역량 강화에 나섰다. 앞서 민간 시장에서 금융사, 유통 대기업, 글로벌 기업 등 다양한 고객을 확보해 올 2분기 매출 기준 전년 동기 대비 55% 성장을 기록했다. 김 대표는 지난 8월 2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자본시장에서 기업가치 1조원을 평가받고 11월까지 최대 2000억원을 투자받겠다고 말했다.
 

[그래픽=임이슬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