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송도·월미도 개항장 일대 중심으로 관광벨트 및 야경 명소 조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10-13 11:00
도구모음
  • 총 56억원을 투입, 2025년까지 야간 관광벨트 조성사업 본격 추진

  • 다양한 콘텐츠, 여건 개선, 연계사업 등 통해 야간관광 활성화 기대

인천 야간관광벨트 조성사업 위치도 [사진=인천시]

인천의 대표 관광지인 송도국제도시와 월미도·개항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담은 야간 관광벨트와 10대 야경 명소가 조성된다.
 
인천시는 13일 국·시비 총 56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야간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9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22년 처음으로 추진한 '야간관광 특화도시 조성 공모사업'에서 우리나라 제1호 ‘빛의 도시’대상지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올 나이츠 인천(all nights incheon)’을 슬로건으로 19세기 대한민국의 문을 열었던 ‘개항도시 인천’에서 100년 후 엔데믹 시대 다시 찾는 대한민국의 문을 여는 ‘빛의 도시 인천’으로 도약하는 스토리를 발굴해 다양한 야간 콘텐츠 및 경관명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은 아트센터인천~G타워~트라이보울~센트럴파크~송도컨벤시아~트리플스트리트를 잇는 송도국제도시와 월미도~인천내항·상상플랫폼~차이나타운~개항장~자유공원을 잇는 월미도·개항장 일대를 핵심권역으로 하고, 수봉공원, 소래포구 등 도심 곳곳의 야경 명소를 연계권역으로 묶어서 추진된다.
 
사업내용은 야간관광 콘텐츠, 야간 경관명소, 야간관광 여건, 유사사업 연계 등 네 가지 유형으로 구분되며 야간관광 콘텐츠는 특화 프로그램(야간공연, 야시장, 야간체험 등), 낭만가득 선셋투어(노을야경버스, 수상레저보트) 등의 상설 콘테츠와 시그니처 빛축제, 미디어 아트페어 등 비상설 콘텐츠로 구성된다.

야간 경관명소는 야경 랜드마크와 조망명소 등 10대 야경 명소를 선정할 예정이며 야간관광 여건개선을 위해 상권 활성화, 맞춤형 안내서비스 제공, 이동편의 개선, 야간관광 마케팅에 주력하고, 스마트관광도시, 문화재 야행·음악축제 등과의 연계사업도 함께 추진된다.
 
사업은 오는 11월부터 본격 시행될 계획이며 2025년 사업이 완료된 이후에도 2030년까지 시 자체사업으로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오는 12월에는 송도국제도시에서 공모사업 선정을 기념하는 ‘야간관광 특화도시 인천’선포식이 개최된다. 
 
김경아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최근의 관광트렌드가 지역의 야경명소와 콘텐츠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인천시가 우리나라 제1호 빛의 도시로서의 명성을 쌓아갈 수 있도록 야간관광 인프라 구축과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