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대 후반 중국과 대만 간 분쟁 위험 커질 것"

  • 2027년 중국 건군 100주년…시 주석 4연임 여부 결정

  • 대만 국방장관 "매일 전쟁 준비 중"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 국장. [사진=연합뉴스]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3일(현지 시각) 미국 CBS방송 인터뷰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27년까지 대만을 공격할 준비를 끝낼 것을 중국군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번스 국장은 이날 방송된 인터뷰에서 “시 주석은 통일, 즉 대만을 장악하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드러내면서 무력이 아닌 방법으로 통일을 달성하길 원한다고 주장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그가 중국 인민해방군에 2027년이 지나기 전에 대만을 침공할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근거로 2020년대 후반으로 갈수록 (중국과 대만 간) 분쟁 발생 위험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중국은 건군 100주년을 맞는 오는 2027년까지 전투력 현대화를 완료한다는 목표를 내건 바 있다. 올해 시 주석의 3연임이 확정돼 5년을 더 집권하면 4연임 여부가 결정되는 21차 당 대회가 2027년이다. 이에 따라 미군 당국과 싱크탱크 등에선 중국의 '2027년 대만 침공 시나리오'가 꾸준히 제기됐다. 지난해 필립 데이비슨 전 인도태평양사령관은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중국이 6년 이내 대만을 침공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번스 국장은 "시 주석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일을 매의 눈으로 보고 있다"면서 "시 주석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의 저조한 성과에 어느 정도 정신이 든 것 같다. 중국 지도부는 침공한 국가의 국민이 엄청난 용기와 끈기로 저항하면 어떻게 되는지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런 깨달음이 시 주석의 대만에 대한 태도를 바꿀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지난달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미군이 개입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미국이 대만 방어 의지를 밝히고 있다. 대만에 대한 무기 지원 등도 가속화되고 있다.

추궈정(邱國正) 대만 국방부장(장관)은 지난 5일 대만 입법회(국회) 외교·국방위원회 청문회에서 “번스 국장의 주장을 참고할 것이다. (침공 시점으로 추정되는) 2027년이나 '20여년 후' 등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대만군은 매일 (전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