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우크라 점령지 합병 서명…영토 편입 절차 완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2-10-05 18:07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핵무기 사용 우려 커지는 상황

크렘린궁은 29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열리는 우크라이나 4개 점령지 합병 조약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을 위한 법적 절차를 마무리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DPR), 루한스크 인민 공화국(LNR), 헤르손 지역 및 자포리지아 지역을 러시아 영토로 합병하는 헌법과 법률에 서명했다. 해당 지역은 우크라이나 전체 면적의 15%에 달하는 크기다. 

지난 9월 27일 해당 지역에서 주민투표가 종료된 후 8일, 조약 체결 후 5일 만에 법적 절차가 끝났다. 러시아 하원과 상원은 각각 지난 3일과  4일 모두 합병 조약을 만장일치로 비준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러시아 의회는 "합병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러시아 여권을 발급하고 러시아 중앙은행이 금융을 감독하며 러시아 루블이 공식 통화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정부와 서방 국가들은 국제법을 상실한 투표이며 대표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호주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 바질 미로시니첸코는 "아무 것도 바뀌지 않는다"며 "러시아의 합병이 선동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우크라이나 영토 편입을 위한 러시아의 법적 절차가 끝나면서 핵무기 사용 우려도 커졌다. 러시아의 편입 영토는 불분명한 상황에서 러시아 크렘린 궁은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러시아 영토를 방어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