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평택시기자단, '신도시 속 알파탄약고 조속 이전 방안 마련 토론회' 개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평택)강대웅 기자
입력 2022-10-03 11:27
도구모음
  • 지역 정치권·주민들, 알파탄약고 조속 이전 한 목소리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기자단이 주관한 ‘신도시 속 알파탄약고 조속 이전 방안 마련 토론회’가 지난 9월 30일 고덕신도시 주민들의 뜨거운 관심속에 개최됐다.  [사진=평택시기자단]


경기 평택 고덕신도시 내 최대 난제중 하나인 알파탄약고 이전과 관련,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이 한 목소리로 조속한 이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기자단이 주관한 ‘신도시 속 알파탄약고 조속 이전 방안 마련 토론회’가 지난 9월  30일 평택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는 고덕신도시 입주민들도 참석,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정숭환 뉴시스 경기남부취재부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토론에는 국민의힘 유의동 국회의원 이윤재 보좌관, 김근용 도의원, 이기형 평택시의원, 이윤영 평택시청 도시개발과장, 오치성 고덕국제신도시 총연합회 회장 등이 패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이며 해법을 모색했다.

토론회에서 오치성 회장은 “현재 신도시 개발과 관련해 91%달하는 입주민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며 “이중 알파탄약고 이전이 늦어지며 교육환경의 문제, 문화시설의 부재, 부정적 도시이미지, 교통 문제 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이 이윤재 보좌관은 “지속적으로 국방부, 국무조정실 등과 간담회를 열고 소통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들도 알파탄약고 이전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실무협상을 하고 있다”며 “이후에도 진행돼야 할 절차가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우선 이전 결정을 명확하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론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평택시기자단 ]

시·도의원들도 알파탄약고 이전에 힘을 보태기 위한 정치행보를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김근용 도의원은 “현재 경기도 차원에서 알파탄약고에 대해 자료가 하나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제는 경기도도 모른 채만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되며 탄약고 이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도의회 차원에서 제도를 만드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이기형 시의원은 “고덕신도시에 입주한 평택시민들은 최초 홍보됐던 개발계획을 보고 입주했으나 현실과는 달리 많은 제약을 받아오고 있다”며 “시의회도 평택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김종호 평택시기자단회장은 문제의 알파탄약고와 관련 국방부와 고덕신도시 개발주체인 LH등 관계자 등이 함께하는 추가 토론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