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노인의날을 맞아 "지역 내 돌봄체계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은 어르신들의 헌신과 노고로 눈부신 성장과 번영을 이뤘다"며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어르신들의) 땀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제강점기 독립투쟁의 현장과 자유를 지키기 위한 조국 수호의 현장, 가난을 벗어나게 한 산업 발전의 현장, 그리고 지금의 대한민국 인재를 키워낸 교육과 문화의 현장에도 모두 우리 어르신들이 계셨다"고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어르신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다하는 것은 우리의 의무이자 미래 번영의 시작"이라며 "어르신 관련 내년 예산을 대폭 늘렸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내 돌봄체계 확대'를 약속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어르신들이) 필요한 의료와 요양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말미에 "나라의 기틀을 잡아주신 어르신들께서 존경받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