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선8기 출범 후 교통과 철도 분야 공약 속도감 있게 추진

안산시청사 전경[아주경제DB]

경기 안산시가 1일 첫차부터 123-1번 노선을 직선화하고 배차간격을 단축하기로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일 시에 따르면, 이번 조치에 따라 교통이 상대적으로 불편한 대부도 주민의 교통 편의가 상당부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이날부터 오이도를 경유해 대부도로 향하는 123번 버스의 운행을 줄이고 오이도를 경유하지 않는 123-1번(탄도~중앙역~신도시~새솔동) 노선을 기존 4회에서 11회로 증차·운행한다.

 

[사진=안산시]

이에 따라, 기존 60분 간격의 배차간격이 30분으로 줄어들어, 대부도 주민의 신속한 시내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민근 시장은 “이번 노선 개편이 대부도 주민들에게 보다 큰 교통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민 중심으로 교통체계를 혁신해 쾌적한 교통환경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민선8기 출범 이후 심야버스 연장운행, 시내 부엉이 심야 버스 신설, 대부도 및 산단 수요응답형 버스(DRT) 도입, 강남권 광역버스 신설, 버스정류장 스마트 쉼터 설치 등 교통과 철도 분야 공약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