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 7% 이상 대출금리, 최대 5.5% 금리 2년간 고정 '갈아타기'

  • 신용보증기금 "'저금리로.kr' 및 신보 홈페이지서 자세히 안내"

서울 시내의 한 음식점에서 직원이 음식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30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이용하던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보증부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된다. 

신용보증기금은 이날부터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연 7% 이상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보증부 대출로 전환해 주는 대환보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환대출은 국내 14개 은행의 모바일 앱과 영업점 창구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제도 시행 초기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한 달간은 사업자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로 시행된다.

이번 대환대출 지원대상은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개인사업자 또는 법인 소기업으로, 휴·폐업, 세금 체납, 대출금 연체 등이 없이 정상적인 사업활동을 하고 있어야 한다. 대환대상 채무는 2022년 5월 말 이전에 받은 대출로 대환 신청 시점에 금리가 7% 이상인 사업자 대출이다.

다만 도박·사행성 관련 업종이나 유흥주점, 부동산 임대·매매 업종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사업목적 대출의 금융부담 경감이라는 취지에 따라 사업자 대출로 보기 어려운 가계대출과 통장대출, 리스 등 성격상 대환 처리가 적절하지 않은 대출 역시 대환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출한도는 사업자별로 개인사업자 5000만원, 법인 소기업 1억 원이며, 기한은 5년이다. 대출금리는 최대 5.5% 범위내에서 최초 2년간 대출취급 시점의 금리가 고정된다. 이후 3~5년차에는 협약금리(은행채 AAA 1년물+2.0%p)를 상한선으로 변동금리가 적용된다. 이외에도 보증료는 1%, 중도상환 수수료는 전액 면제된다. 신보는 이번 지원안을 위해 내년 말까지 8조5000억원의 대환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라인 대환 안내 시스템(‘저금리로.kr’ 또는 신용보증기금 홈페이지)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이용자는 해당 시스템을 통해 직접 대상대출을 조회하거나 지원 가능 여부를 예비로 심사해 볼 수 있다. 

신보 관계자는 “저금리 대환보증이 코로나19 장기화로 부득이하게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던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금융부담 완화와 빠른 경영 안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