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초 사망한 공화당 소속 의원 호명

  • 애도 성명 발표·조기 게양도 했던 의원

  • 만 79세 고령 바이든, 건강 이상설…치매설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행사에서 최근 사망한 연방 하원의원을 호명하는 해프닝이 벌어져 백악관 대변인이 해명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오전 백악관 기아·영양·보건 관련 회의에서 해당 정책에 대한 초당적 지원을 거론하면서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등을 비롯해 여기 있는 모든 사람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왈러스키 하원의원의 이름을 거듭 부르며 청중을 향해 "재키, 여기 있나요. 재키 어디 있나요"라고 물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거론한 왈러스키 의원은 지난달 초에 교통사고로 사망한 공화당 소속 의원이다.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당시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도 지시한 바 있다.

이날 오후 진행된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한 기자는 "대통령이 오늘 기아 관련 행사에서 지난달 사망한 의원을 찾으면서 돌아보는 것처럼 보이던데 대통령은 그녀가 거기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처럼 행동했다"면서 그 이유를 묻기도 했다.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이었다.

카린 장 피에르 대변인은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이 사안을 챙겨온 의원들을 거론하고 있었다는 점을 상기시킨 뒤 "그녀를 기리는 법안 서명 행사가 이번 금요일에 있을 것이고 대통령은 그녀 가족도 만날 예정이기 때문에 그녀가 (발언 당시) 대통령의 마음 가장 위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다른 기자는 "그렇다면 왜 대통령이 행사장에서 그녀를 찾았느냐"고 다시 묻자 장 피에르 대변인은 "미국 국민은 누군가가 머릿속에 있을 때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또 다른 기자가 "내 머릿속에는 존 레논이 가장 위에 있지만 난 존 레논을 주변에서 찾지 않는다"며 재차 추궁하자 "당신이 대통령으로서 존 레논을 위한 법안을 서명할 때 다시 얘기하자"며 답변을 피했다.

1942년생으로 만 79세의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크고 작은 실수를 할 때마다 건강 이상설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4월 한 대학 연설 직후에는 허공을 향해 혼자 손을 내밀고 악수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보수 진영에서 치매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