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염 의장, "코로나19로 주춤해진 국제교류 활성화 위해 노력할 것"

  • 도의회, '친선의원연맹' 구성해 2023년 중 하남성 방문키로 '약속'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3일 베트남 하남성 인민위원회 대표단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이 23일 베트남 하남성(Vietnam Ha Nam Province) 대표단을 접견하고 양자 간 우호협력 강화 등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2019년 12월 이후 해외 친선의원연맹 체결지역 대표단이 의회를 공식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실상 중단됐던 국제교류의 물꼬가 다시금 트일 전망이다.

염 의장은 이날 오전 의회 대회의실에서 베트남 하남성 인민위원회 쯔엉 꿕 후이(Truong Quoc Huy)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하남성 대표단 19명과 정담회를 가졌다.

정담회에는 이계삼 의회사무처장과 총무담당관·언론홍보담당관·의사담당관 등 의회사무처 간부 공무원이 참석했다.

염 의장은 “한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에 의회와 밀접한 교류지역인 하남성 대표단이 방문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이번 방문은 코로나19로 주춤해진 국제교류가 다시금 활성화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쯔엉 꿕 후이 인민위원장은 “지난 2019년 의회 구청사에 이어 이번에 광교 신청사를 처음으로 방문하며 경기도의회의 발전사를 직접 접하게 돼 영광이다”며 “경기도의회에서 하남성과 협력 관계를 공고히 다지는 데 더욱 관심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쯔엉 꿕 후이 인민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염종현 의장 및 도의원들을 공식 초청하는 내용을 담은 팜 시 로이(Pham Sy Loi) 하남성 인민의회 의장의 서신을 전달하고 양자 간 정치·경제·문화 등 다방면에서의 교류 강화를 거듭 요청했흐며 도의회는 올해 중 친선의원연맹을 구성해 2023년 초께 하남성을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의회는 2017년 하남성 인민위원회와 친선의원연맹 협약을 체결한 이래 하남성 ‘한국문화의 날’ 행사(2017)와 하남성 경기도 투자유치 설명회(2018)를 개최하고 불용소방차 기증식(2019)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교류해 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