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미, 서머너즈 워 최대 인기 시장…"서구권서 성공한 최초 韓 MMORPG 될 것"

[사진=컴투스]

컴투스는 자사의 소환형 다중 사용자 역할수행 게임(MMORPG)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이하 크로니클)'이 오는 11월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북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공략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컴투스는 크로니클을 구글의 PC게임 지원 플랫폼인 '구글플레이 게임즈(이하 GPG)'에 탑재해, 모바일뿐 아니라 PC에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GPG와 함께 다양한 기기에서의 자유로운 플레이 환경을 제공하고, 구글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크로니클은 전 세계 1억6000만 설치 수를 돌파한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지식재산(IP)을 기반으로 제작된 IP 최초 MMORPG다. 지난 8월 16일 국내 출시 직후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등 양대 앱 장터에서 인기 게임 1위를 기록하고 매출 순위 상위 10안에 들었다. 또 서비스 27일 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컴투스는 크로니클의 첫 글로벌 진출지를 북미로 확정하고, 현지 MMORPG 시장을 정면 돌파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재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이용자를 대상으로 크로니클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하며 본격적인 출시 분위기를 달구고 있다. 11월 중 북미에 크로니클을 출시하고, 이후 서비스 지역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북미는 글로벌 최대 게임 시장이자 서머너즈 워 IP 팬덤이 세계에서 가장 두텁게 포진한 지역이다.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는 서머너즈 워가 매출 상위 3안에 들기도 했다. 컴투스가 오랜 기간 구축한 현지 서비스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두터운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오고 있다는 설명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크로니클은 맹목적인 성장과 자동 플레이 위주의 여타 MMORPG와 달리, '보는 게임'이 아닌 '하는 게임'이 주는 진정한 플레이 재미를 선사하며 서구권에서 성공한 한국의 첫 MMORPG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컴투스는 MMORPG 장르의 풍부한 스토리텔링으로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서사를 풀어내고, 콘솔과 PC 비중이 비교적 높은 북미 게임 시장에서 다양한 디바이스로 깊이 있는 콘텐츠를 제공해 기존 팬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의 이용자층을 다각도로 끌어들이겠다는 각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