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 외교활동이 국내 정쟁 대상 돼선 안 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 대표선수로서 대통령 외교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어나가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대통령이 외교활동을 하는 중에 그것이 오히려 국내 정쟁 대상이 돼서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그런 점에 대해서 생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외교활동은 행정부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 하더라도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니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는 10월 4일 시작되는 국정감사를 두고는 "국정감사는 글자 그대로 행정부의 국정에 대한 감사"라며 "그런데 최근 들어 국회에 바람직하지 않은 풍토가 민간인 증인을 대량으로 신청하고 채택은 조금만 하고 (증인을) 불러서 장시간 대기하게 하고, 상관없는 질문을 짧게 하는 폐단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을(乙)을 보호하는 을지로위원회를 만들어 갑질을 방지하고자 많은 노력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무분별한 민간인 기업 회장들 증인요구는 국회 또는 국회의원 갑질이 아닌지 돌아봐주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국정감사 본질에도 맞지 않을 뿐 아니라 대량으로 민간인 증인을 신청하고 소수가 채택되는 과정에서도 국회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유념해주기를 바란다"며 "우리 (상임위원회) 간사님들께서는 민주당의 무리한 증인 요구엔 단호히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경제가 어려운 만큼 기업인들에 대한 무분별한 망신주기나 여론몰이를 위한 증인 채택은 최대한 방지하는 협상에 임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