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미약품]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항암제자문위원회(ODAC)가 한미약품의 항암신약 '포지오티닙'의 혜택이 위험보다 크지 않다고 표결했다.

23일 한미약품에 따르면 항암제자문위원회는 9대 4로 "포지오티닙이 환자에게 주는 혜택이 위험보다 크지 않다"고 표결했다. 해당 의약품 승인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투표 결과가 나온 것이다. 

항암제자문위원회는 FDA가 심사 중인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 경제성 등에 대한 종합 의견을 제공하는 독립적인 자문기구다. 자문위의 결정은 FDA의 의약품 승인 결정에 참고 의견으로 활용되지만 구속력은 없다.

포지오티닙은 한미약품이 지난 2015년 미국 스펙트럼에 기술 이전한 pan-HER2 항암제로, 스펙트럼은 작년 12월에 FDA에 신약시판허가신청서(NDA)를 제출했다. FDA는 조건부 승인 여부를 검토 중이다.

앞서 자문위는 지난 20일 공개된 브리핑 문서에서 포지오티닙의 객관적 반응률과 반응지속기간에 대해 "다른 사용 가능한 치료법에 비해 의미 있는 이점을 제공하지 않을 수 있고 임상적 이익을 예측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포지오티닙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한 'ZENITH20' 임상 결과,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포지오티닙을 투여했더니 객관적 반응률(ORR) 28%를 나타냈고, 반응지속기간(DOR) 중앙값은 5.1개월이었다. ORR은 종양이 일정량 이상 줄어든 환자 비율을 뜻한다.

또 57%의 환자가 투약 용량 감소를 경험하고 85% 환자가 3~4등급의 부작용을 경험하는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한미약품은 "포지오티닙이 환자들에게 주는 혜택이 위험보다 분명히 크다"며 "ODAC 논의 후 내려지는 권고 자체도 포지오티닙에 대한 FDA의 최종 승인 여부에 대한 구속력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자문위 결정에 대해 스펙트럼의 톰 리가 사장 겸 최고경영자는 "HER2 엑손 20 변이 환자에게 효과적이고 안전한 추가적인 치료법이 필요하기 때문에 이번 자문위 회의 결과에 실망했다"며 "우리는 이 프로그램에 대한 옵션을 신중하게 평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