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배우 김정영(50) 측이 유튜브를 통해 확산된 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김정영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는 "최근 유튜브를 통해 김정영씨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 해당 유튜버는 확인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단독'이라는 제목에 사용, 마치 사실인 것처럼 영상을 올려 김정영과 가족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루머로 크나큰 고통을 주고, 악질적인 영상을 통해 개인 영리를 취하고 있는 비합리적인 사안에 강력한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악의적인 루머와 비방, 인신공격 등의 게시물과 댓글 등을 작성한 이들은 즉시 삭제하길 권고한다. 향후 처벌에 관한 어떠한 선처 없이 강경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한 유튜버는 혼인방지·특수협박 협의로 고소당한 50대 여배우 A씨가 김정영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15일 유튜브에 '[단독] 27년차 여배우 김정영 불륜&스폰 피소'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김정영은 연극배우 출신이다. 남편은 연극배우 김학선(52)이다.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2016), ‘아스달 연대기’(2019), ‘이브’(2022)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