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사진=아주경제DB]

이별을 통보한 연인에게 죽이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홍진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협박 등 혐의가 있는 30대 남성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홍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A씨는 연인이던 피해자가 이별을 요구하자 최근 2개월간 약 300회에 걸쳐 협박 전화를 하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혐의를 받는다.
 
지난 19일엔 피해자에게 '살해하겠다'는 협박 문자를 보낸 후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기도 한 것으로 알려진다.
 
A씨는 피해자 신고를 받고 집 근처에 잠복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체포 당시 흉기 등 위험한 물건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 당시 A씨의 혐의는 스토킹과 협박 등 2가지였으나, 이후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를 불법 촬영하고 폭행한 혐의가 추가됐다.
 
경찰은 재발 우려가 있는 가해자를 최대 한 달까지 유치장 또는 구치소에 구금하는 '잠정조치 4호'와 접근·연락을 금지하는 잠정조치 2·3호, 서면경고인 잠정조치 1호도 함께 법원에 신청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