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급 사무처장과 4급 담당관 존재 기형적인 직급체계

  • 이 의장, 시·도의회의장협의회… 3급 직위 필요성 제안

대구광역시의회 이만규 의장(안쪽 오른쪽 둘째)이 9월 21일 대구를 방문한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김병준 대통령직 인수위 지방균형발전 특별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시·도의회 3급 신설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는 대구광역시의회 이만규 의장이 21일, 대전 유성구에 있는 호텔인터시티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1차 정기회’에 참석하여 시·도의회 3급 직위 신설 필요성을 제안하고 17개 시·도의회 의장 전원의 동의를 도출해냈다고 밝혔다.
 
이는 지방의회의 실질적인 자율성과 전문성 확보를 위해 올해 1월부터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이 시행되었으나, 여전히 지방의회는 2급 사무처장과 4급 담당관(또는 전문위원) 사이 중간직급(3급)이 없는 기형적인 직급체계로 인해 원활한 인사와 조직 운영이 불가한 상황이다.
 
또한 사무처장 직급이 2급인데 국장급인 3급 자리가 없으니 지방의회의 인사권이 독립된 가운데 의회 행정의 총괄책임자를 시·도에서 추천받아 임명하는 것은 제도의 취지에 어긋날 뿐 아니라 자체 승진에 한계로 인해 우수한 인력이 의회 근무를 피하게 되고, 이는 의회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이만규 의장은 의회 인사권 독립의 애초 취지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시·도의회에 3급 직위를 신설하여 4급→3급→2급으로 이어지는 직급체계를 완성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전국 시·도의회의 뜻을 모았다.
 
지난 14일, 이만규 의장은 ‘권역별 지방의회 아카데미’ 참석차 대구를 방문한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 김병준 대통령직 인수위 지방균형발전 특별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시·도의회 3급 신설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으며, 금일 전국 시·도의회 의장의 동의와 협력을 끌어내 향후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차원에서 공동건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만규 의장은 “3급 직위 신설은 집행부 견제를 위한 기관 간 균형 유지 차원에서도 꼭 필요한 절차"라고 강조하면서, “직위 체계가 완성되어 인사시스템을 구축한다면 지방의회의 전문성과 정책역량이 강화되어 주민 대표로서의 의회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광역시의회는 22일 오전 10시 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문기봉(만 59세) 대구공공시설관리공단 이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위원장 이태손)와 시의회 4층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위원회(위원장 김지만)를 실시한다.
 
또한 23일 오전 10시 시의회 4층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대구도시개발공사 사장 임용을 위해 대구도시개발공사 사장 정명섭(만 64세) 후보자 인사청문위원회(위원장 김지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