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농수해위, 서해안 도서 지역 현장 방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충남)허희만 기자
입력 2022-09-20 18: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 도서민 불편 사항 청취 … 안정적인 해상교통 노력 약속

  • - 격렬비열도, 도와 국가에 사유지 매입 방안 마련 당부

농수산해양위원회 서해안 도서 지역의 현장 방문 모습. [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위원회는 20일 도서민의 불편 사항 등을 살핀다고 밝혔다.
 
농수해위는 20일부터 21일까지 격렬비열도를 비롯해 외연도, 호도, 녹도 등 서해안 도서 지역의 현장 방문을 통해 도서민의 고충을 청취했다.
 
이날 위원들은 외연도와 호도, 효자도, 삽시도를 방문해 섬 주민과의 만남을 통해 추진 사업의 진행과 불편 사항을 청취하고 도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특히 외연도‧호도‧녹도 주민들에게는 하루 2편의 여객선이 유일한 교통수단이었다. 그러나 지난 8월부터 여객선 운항 횟수를 하루 2편에서 1편으로 줄여 육지로 나갔던 주민이 다시 돌아오는 배가 없어 다음날 복귀해야 하는 등 해상교통 이용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위원들은 주민들이 해상교통에 불편함 없도록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농수해위는 21일 격렬비열도를 방문, 국가지정 연안항에 따른 추진 사업을 점검하고 등대원에게 위문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격렬비열도는 우리나라 최서단에 자리 잡은 지리적·군사적 요충지이며, 작은 섬 여러 개가 마치 열을 지어 나는 새와 같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또 서해안의 독도라 불리며 수려한 경관과 수산자원이 풍부한데도, 독도만큼 국민에게 알려지지 않아 대대적인 홍보와 중요성에 대해 도의 노력이 필요한 곳이다.
 
정광섭 위원장(태안2‧국민의힘)은 “격렬비열도가 현재 개인소유 섬이 포함돼 개발이나 국민 이용에 제한이 많아 안타깝다”며 “도와 국가에 적극적으로 제안해 사유지를 매입하는 방안을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